•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목포시, 소각로 설치 조목조목 해명…의혹 해소

오염물질 배출 저감 위해 검증된 각종 대기오염방지시설 설치

  •  

cnbnews 이규만기자 |  2020.11.10 10:39:12

시민단체와 연계해 오염물질 배출 엄격하게 감시하고 공개

목포시가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목포시 자원회수시설(소각로) 설치’와 관련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다.

소각로 업무를 맡은 박동구 목포시 자원순환과장은 지난 9일 시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질문 답변 형식으로 SNS에 글을 올렸다.

지금까지는 SNS상에 시책을 비난하는 글이 포스팅 되면 간단하게 답변을 다는 경우는 있었지만 이번처럼 조목조목 해명에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시청안팎에서 “적극행정”이라는 긍정평가도 나온다.

박 과장은 먼저 목포에 ‘왜 소각장이 필요한가’를 언급했다.

그는 “현재 매립공간이 부족해 하루 250t을 매립하지 못하고 그대로 압축시켜 포장한 상태로 매립장 위에 보관 중에 있어 소각시설 설치가 시급하다”고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매립장 사용기간 연장을 위해 ‘매립장 순환이용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라면서 “사전안정화 작업후 매립폐기물을 굴착․운반해 돔 구조물 안에서 선별 및 압축․포장한 이후, 가연성 폐기물 처리와 선별토사의 재이용 등으로 매립 연한을 연장하는 사업이다. 향후 12년을 더 연장해 사용할 수 있고 소각장 설치 후 소각재만 매립한다면 40년 이상 사용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목포시 매립장 상단에 압축하여 보관중인 폐기물.

이어 박 과장은 그동안 소각장 추진과정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첫 번째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다. 이명박 정부의 폐기물 에너지화 종합정책에 따라 환경부에 의해 소각장 추진은 취소되고, 대신 ‘생활폐기물 전 처리시설’이 설치됐다.

두 번째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다. 폐기물을 소각하기 위해 100% 민간자본을 유치하여 MOA까지 체결했고, 다이옥신이 적게 배출된다는 최신 플라즈마 공법으로 소각처리하려 했지만 투자업체 사정으로 무산됐다.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2018년 9월 목포시에 자원회수(소각)시설 민간투자사업 제안서가 접수됐다. 같은 해 12월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에 사업의 적정성 및 운영의 효율성 등을 검토 의뢰했다.

20년 1월 목포시가 직접 추진하는 재정사업 보다 민간투자사업이 더 적격하다는 통보를 받았고, 20년 9월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서 의결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는 게 박 과장의 설명이다.

그 동안 목포시의회에는 지난해 수차례 보고와 간담회를 거쳤고, 소각장 예정부지 주민들과 소통을 계속하고 있다.

특히 박 과장은 논란의 핵심인 ‘소각방식이 어떻게 정해졌는지’도 적극 해명에 나섰다.

2018년 5월에 용역을 통해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타당성 조사를 실시, 처리방식을 검토했다. 여기서 여러 가지 소각방식과 장단점이 조사됐고, 이들 중 스토커 방식, 유동상 방식, 열분해 방식을 비교해 스토커방식을 선정하게 됐다.

그는 “바닥재 발생량과 배출가스 발생량이 다소 많은 단점이 있지만 업체들의 실적이 많고(조사당시 80%이상이 스토커 방식), 범용화 된 방식이며, 운전과 보수가 용이한 장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스토커 방식에 대해서 적정성을 검토한 KDI에서도 이견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이 가장 염려하는 오염물질 배출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어떤 방식을 사용하든 소각하면 오염물질은 발생은 피할 수 없다. 다만 소각로 안에서 발생된 오염물질을 어떻게 저감시켜 굴뚝 밖으로 내보내지 않아야 하는 가가 중요하다”고 전제했다.

목포시는 이를 위해서 “소각시설 운영현장에서 검증된 각종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하겠다. 여기에 소각온도를 800도 이상으로 온도를 유지하면서 다이옥신 발생을 억제하고 급속 가스냉각방식을 적용해 재생성도 방지하게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여기에 굴뚝원격감시 시스템을 설치해 제3의 기관인 한국 환경공단 관제센터로 실시간 전송해 법적 기준치 이하로 배출되도록 감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소각장이 설치되면 “시민들의 건강에 염려가 없도록 시민단체와 연계해 오염물질 배출을 엄격하게 감시하고 공개하겠다”는 입장도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