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핫] 민주당 비례대표 흑역사...끝은 어디?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민주당 비례대표 흑역사...끝은 어디?

양정숙 김홍걸 이어 윤미향까지…꼬리무는 악재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9.16 10:59:06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당혹감이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앞서 제명한 양정숙 의원을 시작으로 비례대표 의원들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질 않은 가운데 이번 일이 또 불거졌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비례대표 리스크는 21대 국회 임기 시작 전인 지난 4월 말 당시 더불어시민당(민주당의 위성비례정당) 소속 당선인 신분이었던 양 의원이 부동산 명의신탁을 통한 탈세, 정수장학회 출신 모임 임원 경력 등으로 논란에 휩싸이면서 시작됐다.

본인 해명에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자 더불어시민당은 4월 29일 양 의원을 제명했고, 당시 민주당은 “후보 검증 과정이 미흡했다”며 사과한 바 있다.

 

부동산 문제로 제명된 양정숙(오른쪽)  의원과  재산공개 때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 신고해 논란이 되고 있는  김홍걸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어서 김대중 전 대통령 3남인 김홍걸 의원은 총선 전 재산공개 때 10억원이 넘는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했으며, 특히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 신고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그런데다 지난 5월 정국을 뒤흔들었던 윤 의원의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회계 누락 등 의혹은 점차 국민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났으나, 검찰이 지난 14일 사기·기부금품법 위반·업무상 횡령 등 8개 혐의로 윤 의원을 기소하면서 다시 초대형 악재로 등장했다.

이와 관련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16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미향 의원의 정의연 횡령 의혹이 유야무야되는 듯했지만 이번 검찰 발표를 보면 의혹이 크다”며 “검찰 기소까지 됐으니 윤 의원 본인이 진퇴 문제를 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특히 양정숙 의원을 신속히 제명했던 것에 비교하면, 윤미향 의원의 경우 문제가 불거질 당시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며 당이 강하게 옹호했던 상황과 맞물려 당의 입장이 더 난처해졌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은 가뜩이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으로 어수선한 상황이라 전선이 추가 확대될까 우려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하지만 윤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정지 처분을 내린 것 외에 뾰족한 추가 대응책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