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총리 “하루이틀 상황 본 뒤 방역조치 방향 결정”

중대본 회의 주재 “추석 고향방문 자제를…성급한 완화로 재확산땐 더 큰 고통 걱정”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9.11 09:52:35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통해 오는 13일로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 여부와 관련해 “충분하지는 않지만 아직 시간이 있다”며 “하루 이틀 상황을 조금 더 보면서 전문가 의견까지 충분히 듣고 앞으로의 방역 조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방역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내하는 수많은 국민들을 생각하면 하루 속히 제한을 풀어야겠지만, 성급한 완화 조치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도 된다”면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목요일(3일) 이후 하루 확진자가 100명대 중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어 더욱 고민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정 총리는 “안타깝게도 최근 2주간 30명이 넘는 분들이 코로나19로 돌아가셨다”면서 “대부분 70대 이상의 어르신들이고, 170명이 넘는 중증환자의 대다수가 고령층이셔서 매우 우려스럽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이런 상황에서 올해 추석만큼은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하면서 “이번 추석은 멀리서 마음으로 정을 나누는 것이 오히려 효도일 수 있다. 가족과 함께 하는 명절보다 가족을 위하는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함께 모이지 않아도 가족·친지들과 정을 나눌 수 있는 방법, 함께 나들이 가지 않아도 집에서 휴식을 즐기는 방법을 찾아보겠다”며 “정부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종교시설을 비롯해 방문판매 설명회, 소규모 모임, 식당, 직장, 병원, 택시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곳곳에서 감염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이미 우리 일상 깊숙이 파고들었고,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감염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는 이번 주말도 사람들과의 접촉을 피하고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