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8·29전대, 박주민 ‘돌풍’ 일어날까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민주당 8·29전대, 박주민 ‘돌풍’ 일어날까

박, 권리당원‧與지지층에서 2위로 올라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8.04 11:59:24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민주당 지지층과 권리당원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막판에 출사표를 던진 박주민 후보가
김부겸 후보를 제치고 2위를 차지하는 등 돌풍이 심상치 않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달 29~30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150명을 조사(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한 결과, 이 후보가 권리당원 응답에서는 51.5%,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57.4%, 전국응답자에서는 39.9%를 기록하며 압도적으로 선두를 달렸다.

이어 김 후보에 밀려 고전이 예상됐던 박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권리당원 응답에서 22.7%, 민주당 지지층 응답에서는 18.0%에서 2위를 달렸고 전국 응답에서 15.7%로 3위에 랭크되는 등
여권 지지층에서는 김 후보를 앞서고 있었다. 

 

특히 민주당의 지지층이 많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제일 발빠르게 열심히 일할 수 있는 나이다”, “세 후보 중에 나의 가슴을 뜨겁게 하는 건 박주민 후보가 최상위”, “진정성으로 보면. 박주민이 넘버원” 등 대체로 신세대 거물 정치인으로서의 박 후보의 부상을 반기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이와 관련 윈지코리아컨설팅측은 “민주당 지지층에서 이낙연 쏠림 현상이 좀 더 두드러지고 오차범위 이내에서 박 후보와 김 후보의 순위가 바뀌었다”며 “선거 초반이고 전체 투표의 45%를 차지하는 대의원이 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 이 점을 고려할 때 향후 대의원 표심에 따라 판세가 출렁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자료제공=윈저코리아컨설팅)

한편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의 경우 전체 응답자들의 1·2순위 후보 지지도를 합산한 결과 김종민 후보가 26.7%로 가장 높고, 그 뒤를 노웅래 후보 18.9%, 양향자 후보 13.8%, 염태영 후보 8.5% 순으로 나타났다.

권리당원 대상의 경우도 김종민 36.0%, 노웅래 22.1%, 양향자 20.5%, 염태영 10.1%, 한병도 7.0% 순으로 나왔고,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김 후보 35.6%, 노 후보 21.0%, 양 후보 17.4%, 그 외 후보는 10% 이하였다. '없음 또는 잘 모름'도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ARS(무선 RDD) 100%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며 응답률은 5.0%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