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총리 “8월 휴가철, 사람들 일시에 몰리면 집단감염 가능성”

중대본 회의 “방역의 향방을 가늠, 시험대가 될 것…방역수칙 생활화해 달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7.31 10:36:03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금까지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적극적인 협조로 코로나19 국내 발생을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해 오고 있지만 이번 휴가철이 새로운 변수가 될 우려가 있다”고 염려햤다.

특히 정 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8월 휴가철에 코로나19를 얼마나 잘 억제하느냐가 방역의 향방을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 같은 방역수칙을 생활화해줄 것을 국민들께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올 여름 휴가계획이 있는 응답자의 60% 이상이 8월에 휴가를 갈 것이라는 설문조사를 예로 들면서 “사람들의 이동이 일시에 몰리고 인파간 접촉이 빈번해지면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언제 어디에 있든 방역수칙을 생활화해 줄 것을 국민 여러분께 당부드린다. 방역당국과 지자체에서도 현장 대응태세와 유관기관 협업체계를 다시한번 점검해 달라”고 강력하게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해외유입 확진자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정부는 입국심사 단계에서부터 재입국 외국인이 신고한 국내 주소에 대해 실제 거주여부, 자가격리 적합여부 등을 철저히 검증할 방침으로 대상자 관리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신고한 주소지가 자가격리에 적절치 않다고 판단되면 시설격리로 전환하며, 또한 장기체류 외국인의 실제 거주지를 현장에서 점검하고, 허위 신고에 대한 처벌도 강화한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법무부, 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재입국 외국인 자가격리 관리강화에 따른 사전 안내 및 추가 격리시설 확보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