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구심점 잃은 박원순계, 8월 전대서 주요 변수 떠올라

느슨한 연대 유지한채 다른 계파로 흩어질 가능성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7.14 09:41:47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절차 등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돌연 생을 마감하면서 지난 21대 총선에서 대거 국회에 입성한 이른바 박원순계 인사들도 갑작스레 ‘주군’을 잃게 돼 이들의 향후 행보가 주목을 끌고 있다.

박원순계는 지난 총선에서 박홍근 남인순 기동민 진성준 의원 등 측근들을 필두로 크게 약진하며 세를 불렸으며, 특히 김원이 민병덕 윤준병 천준호 허영 의원 등 초선들이 대거 가세하며 20명까지 불어났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박 시장의 사망으로 졸지에 구심점이 사라진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따라서 당내에서는 이들이 향후 8월 전당대회와 내년 4월 재보선, 그리고 대통령 선거 등 굵직한 정치 이벤트를 거치면서 자연스레 다른 계파로 흩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한편, 느슨한 연대를 유지한 채 향후 서울시장 보선 등에서 역할을 할 것이란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정치적 입장에서 따져보면 이들은 과거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을 ‘주군’으로 모신 ‘GT계’ 인사들과 비슷한 상황에 놓였다고 할 수 있다. GT계는 김 전 의장 별세 후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모임을 통해 느슨하지만 하나의 가치 공유 집단을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박원순계 다수는 선거 캠프에 몸담았거나 정무 부시장 등 서울시 정무직으로 박 시장과 인연을 맺은 만큼 GT계보다는 상대적으로 내부 응집력이 강하지 않다는 시각이 있어 저마다의 각자도생으로 정치 행로를 개척해나가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한 관계자는 14일 오전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박원순계의 면면을 보면 서로의 인연보다는, 박 시장 한 명에 대한 의리로 모였던 집단이라는 게 맞는 얘기”라며 “향후 8월 전당대회와 2022년 대선 국면에서 인재영입이 절실한 주자들이 이들을 적극 포섭하려고 하기 때문에 아마 뿔뿔이 흩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다른 한 관계자는 “각자 길을 헤쳐나갈 지, 연대를 유지하며 전당대회 등에서 캐스팅보트로 떠오를 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각종 현안이나 상황에 따라 이합집산을 통해 영향력을 드러내지 않겠느냐”면서 “특히 전대까지는 이합집산 할 수도 있겠지만, 내년 4월 보선을 앞두고는 크게 뭉쳐 영향력을 발휘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