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신현준 전 매니저 “잦은 욕설에 월급 60만원…죽고 싶었다”

  •  

cnbnews 김한준기자 |  2020.07.09 13:33:19

배우 신현준.(사진=연합뉴스)

이순재 전 매니저에 이어 신현준과 13년간 함께했다는 전 매니저가 ‘배우 갑질’ 고발에 나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9일 스포츠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배우 신현준(52)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52)는 “깊은 실망감에 죽음까지 생각했다. 더 이상 자신과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며 과거를 털어놨다.

김 대표는 1994년 신현준과 친구로 인연을 맺은 후 신씨의 제안으로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 당시 로드였던 그의 월급은 60만원. 김 대표는 신현준이 영화 ‘장군의 아들’, ‘은행나무 침대’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후에도 2년여간 60만원의 월급을 받는데 그쳤다.

이 기간 동안 신씨는 잦은 불만으로 폭언을 퍼부으며 7~8년 간 매니저 20명을 교체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2015년 한 로드 매니저가 감기로 마스크를 착용하자 신씨는 김 대표에게 문자로 해당 매니저의 마스크 미착용을 주문하며 “무능병이 있냐”부터 ‘문둥병’까지 입에 담을 수 없는 불만을 쏟아냈다는 것.

심지어 자신에게 “개XX"라는 욕설문자를 보내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김 대표는 신현준과 인연을 맺은 후 ‘퇴마록’, ‘비천무’, ‘사이렌’, ‘킬러들의 수다’, ‘맨발의 기봉이’ 등 다수의 영화를 성사시켰고, ‘각시탈’, ‘바보엄마’, ‘울랄라 부부’ 등 TV 드라마에도 출연시켰으며, MC로 활약하는 데도 힘을 보탰지만, 신현준은 늘 영화를 갈망했고, 김 대표를 ‘야’라고 부르며 영화를 가져오라고 주문했다고 회고했다.

신씨의 친모 심부름까지 도맡았던 사실도 고백했다. 신씨의 어머니는 매일 아들의 상황과 안부를 보고하라고 주문해 사실상 또 다른 상사와도 같았다는 것. 교회 데려다주기, 개인 세차, 커피우유 사오기, 장보기 등 소소한 심부름을 요구했으며, 심지어 은행에서 공짜로 나눠주는 사탕을 한 봉지 채 가져오라는 황당한 심부름도 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월급 미지급, 수익 배분 문제도 심각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신씨는 1995년 김 대표를 로드로 채용한 후 2년여간 60만원의 월급을 지급했다. 이후 월급을 100만원으로 올려줬지만 이마저도 6개월 밖에 가지 않았다. 이후 신씨는 김 대표에게 월급을 지급하지 않는 대신 작품이나 광고 등을 가져오면 해당 수익의 10분의 1을 지급하겠다고 구두 약속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90년대 후반 2~3억 원 상당의 의류, 휴대폰 광고를 성사시켰지만 당시 내가 받은 돈은 200만원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신현준 측은 전 매니저의 갑질 폭로가 거짓이라고 부인했다. 신현준 측은 "전 대표는 이미 오래 전 그만둔 인물"이라며 "그의 주장은 거짓이다. 곧 공식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