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대권잠룡들 미묘한 신경전...이재명·김경수 참석한 정총리의 목요모임

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vs 김 “신중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7.03 10:07:48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제10차 목요대화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의 발언을 듣고 있다. 이날 목요대화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호기 연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여권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꼽히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 번째 ‘목요대화’를 열어 정 총리가 정치적 경쟁자들을 불러 모은 모양새가 돼 눈길을 끌었다.

목요대화는 정 총리가 각계의 의견을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겠다며 매주 목요일 열고 있는 간담회 형식의 사회적 대화 모임이다.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정 총리를 비롯, 이 지사, 김 지사, 그리고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김호기 연세대 교수도 자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초청받았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참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와 대한민국, 그 과제와 전망’을 주제로 100분간 진행된 이날 행사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정 총리는 자신을 “코로나 바이러스에 강한 좋은 세균, 정세균”이라고 소개하며 “이재명·김경수 지사 같은 공직자들이 적극적으로 방역에 헌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중앙정부와 소통에서 답답한 점이 하나도 없었다”며 “이번 위기 극복에 총리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덕담을 건넸다.

그리고 김 지사는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신속한 대응이 코로나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중요했다”며 “위기관리 리더십을 발휘해준 총리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강 장관은 “총리님의 리더십을 되새겨보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부 공약이 그대로 묻어나 있다”며 “언젠가는 중대본 모두(冒頭) 발언만 모아서 책 한 권을 내고, 여러 나라 말로 번역하면 우리 철학을 잘 알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제기된 전 국민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제안과 기본소득 도입 문제에 대해 “3차 추경까지 가면 100조원에 가까운 부채를 발행해야 한다”며 “급한 불은 꺼야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국가 재정건전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지사와 김 지사는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기본소득을 두고 견해차를 드러냈다.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에 대해 “과감히 한두 번 더 주는 게 오히려 재정적 이익을 보고 경제 악화를 막을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한 반면, 김 지사는 “(코로나) 2차 대유행에 준하는 어려운 상황이 닥쳤을 때 검토하는 것이 맞다. 2차 대유행이 아니더라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더 버티기 어렵다는 판단이 있다면 검토해볼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기본소득을 두고도 이 지사는 “경제성장을 위해선 수요 확장이 필요한데, 기본소득이 가장 유용한 수요 확대책”이라며 지방정부가 시범 운영할 기회를 달라고 정 총리에게 요청했으나, 김 지사는 “기본소득 논의는 필요하지만 서두를 일은 아니다. 기본소득 논의의 전제를 잘 검토해야 한다. 고용이 늘 수도, 줄 수도 있다”고 신중론을 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