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총리 “정부, 추경안 적기 집행해 효과 극대화” 지시

임시국무회의 주재 “경제 비상시국…코로나19 극복에 모든 역량 집중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3.18 16:57:03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회를 통과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경제는 비상시국으로, 소비심리와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이 급락했다”며 “정부가 적기에 집행해 방역추경·민생추경의 효과를 극대화해야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임시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1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했다.(서울=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회를 통과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경제는 비상시국으로, 소비심리와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이 급락했다”며 “정부가 적기에 집행해 방역추경·민생추경의 효과를 극대화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기업들은 내수 부진과 자금난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세계 경제 침체 우려도 확산하고 있다”며 “수출 감소와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면 우리 경제의 피해는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가용한 자원과 수단을 모두 동원해 과감하고 신속히 대응해야한다”며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문을 닫고,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은 후 지원하면 늦는다”고 추경의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다.

국회는 추경안 제출 12일만인 전날 정부 원안인 11조7천억원 규모를 유지하되 세입경정을 줄이고 세출경정을 늘려 재정 지출 규모를 확대한 추경안을 확정했고,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추경안 공고 및 배정계획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번 추경의 재원은 주로 국채 발행을 통해 마련된다. 결국 국민의 소중한 세금이 쓰이는 만큼 위기 극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현명하게 집행하라”면서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배정계획에 따라 추경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하라. 추경의 취지가 제대로 구현되도록 현장 점검도 강화해 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를 조속히 극복해 국민 안전을 지키고 민생경제를 살려내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하면서 “지금도 코로나19에 맞서 싸우고있는 환자와 의료진, 방역 관계자, 힘겹게 버티고 있는 기업과 국민 여러분 모두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 우리는 코로나19를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