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황교안, 종로 혜화동에 전셋집 마련…“열세 지역 적극 공략”

  •  

cnbnews 김한준기자 |  2020.02.13 11:46:1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서울 종로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와 맞대결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혜화동에 전셋집을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황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혜화동 아파트를 전세로 구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예. 전세로 구했다”고 답했다.

혜화동은 황 대표가 졸업한 성균관대가 위치해 있으며, 대학로도 인근에 있어 20∼30대 젊은 층이 많이 거주한다. 문제는 한국당이 이 지역에서 20대 총선에서도 크게 지는 등 역대 선거에서 열세를 면치 못했다는 것. 혜화동 서쪽의 창신동이나 숭인동도 동쪽의 평창동이나 사직동 등에 비해 여권 지지세가 강하다.

따라서 황 대표가 거주지를 이곳으로 정한 것은 한국당 열세 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해 표심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전날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찾아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황 대표도 혜화동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종로의) 중앙이고, 그동안 당에서 득표를 하지 못했던 지역으로 들어가 (총선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보수 성향 유권자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진 종로구 서남쪽의 교남동에 전셋집을 구했다. 이 역시 열세 지역에 터를 잡고서 상대방 성향의 표심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승기를 잡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