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20번째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환자는 수원시 장안구 천천동 15번째 확진환자의 친인척

염태영 수원시장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확진 판정 시점까지만 확진환자 동선 공개 문제 있다”

  •  

cnbnews 이병곤기자 |  2020.02.06 14:46:30

염태영 수원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으려면 질병관리본부의 지침과 접촉자 관리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추진상황보고회’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20번 확진환자의 사례를 보면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을 ‘자가격리’하는 것만으로는 감염증 확산을 막기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접촉자를 별도의 장소에 격리해 관리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 일정 공간에 스스로 격리하는 ‘자가격리’는 다른 가족과 접촉할 수밖에 없어 완벽한 격리가 이뤄지기 힘들다. 접촉자를 더 세밀하게 관리해 추가 감염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또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확진 판정 시점까지만 확진환자의 동선을 공개하는 질본의 지침은 문제가 있다. 증상은 개개인의 감각에 따라 주관적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어 ‘증상 발현’은 정확한 기준이 될 수 없다. 중국 우한에서 온 사람 중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귀국 시점부터 모든 동선을 공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20번째 확진환자는 한국인 여성(41세)으로 15번째 확진환자의 친인척이다. 15번째 확진환자의 거주지인 장안구 천천동 다세대주택(다른 호수)에 거주한다.

 

지난 2일, 15번째 확진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20번째 확진환자를 비롯해 같은 건물에 사는 가족·친인척은 ‘밀접접촉자’(4일부터 ‘접촉자’로 일괄 구분)로 분류돼 검체 검사를 했고,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음성 판정 이후 자가격리를 하던 중 지난 4일, 저녁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났다. 5일 오전 자가용을 타고 장안구보건소를 찾아 가족과 함께 다시 한번 검체를 채취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2차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명돼 현재 국군수도병원에서 격리치료를 하고 있다. 20번째 확진환자의 가족(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장안구보건소는 양성 판정이 나온 후 20번째 확진환자의 거주지 일원과 검체를 채취한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역 소독했다.

 

수원시는 질본이 20번째 확진환자의 심층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대로 시민들에게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수원시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황은 염태영 수원시장 개인 SNS에 볼 수 있다. 염태영 시장은 감염증 대응 현황을 수시로 게시해 시민들에게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수원시 홈페이지와 수원시 SNS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고, 대응 요령을 알리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