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인천신항 수출 현장 찾아 격려 “2월 플러스 전환”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丁총리, 인천신항 수출 현장 찾아 격려 “2월 플러스 전환”

‘우한폐렴’ 공항 검역태세 점검…오후에 중앙재난상황실서 긴급회의 개최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1.24 15:30:28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수출입물류 핵심 시설인 인천신항을 찾아 지난해 1년간 우리나라의 수출액은 5424억 달러로 전년 6048억 달러에 비해 약 10.3% 감소한 것에 우려를 표하며 “올 2월을 그동안 어려움을 겪었던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기점으로 삼아 금년도 수출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산업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수출입물류 핵심 시설인 인천신항을 찾아 지난해 1년간 우리나라의 수출액은 5424억 달러로 전년 6048억 달러에 비해 약 10.3% 감소한 것에 우려를 표하며 “올 2월을 그동안 어려움을 겪었던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기점으로 삼아 금년도 수출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산업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수출이 큰 기여를 해 왔으며 앞으로도 우리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내수시장을 키우면서도 수출이 지속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올해도 수출 확대를 통해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국민 삶의 질이 개선되도록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정 총리는 “항만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수출 경쟁력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화물 처리시간을 단축하는 등 물류인프라의 효율성을 제고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정부는 선박대형화 등 새로운 환경에 맞춰 인프라를 신속히 정비하고 자동화 등 물류스마트화를 통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앞서 정 총리는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한 검역 태세를 점검하고 철저한 검역을 당부하면서 “설 연휴인데 쉬지도 못하고 근무하는 검역관들의 노고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잘 챙겨 달라”고 검역관들을 격려하면서 “1호 환자와 오늘 아침 확진받은 환자 사례를 볼 때 검역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된다.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 총리는 검역 상황을 보고 받은 뒤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 체온측정과 건강상태 질문서 수거, 입국장 소독 등 입국자 대상 검역 과정을 직접 살핀 뒤 검역 인력과 관련해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더라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