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민주당, 이낙연에게 선대위원장·종로 출마 정식제안

이낙연 “긍정 검토”…“설 이후에 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 선대위 구성”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1.22 16:40:5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전·현직 의원 교육연수에 앞서 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만나 오는 4·15 총선에서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했으며 이에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 입후보자 전·현직 의원 교육연수에 앞서 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만나 오는 4·15 총선에서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했으며 이에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따라서 이 전 총리가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면 민주당은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게 되는 이 대표와 함께 ‘투톱 체제’로 총선을 지휘하게 된다.

이와 관련 홍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이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역시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당연직으로 이 대표가 상임 선대위원장을 하고 이 전 총리와 함께 하는 투톱체제로 이해하면 된다”고 밝혔다

그리고 홍 수석대변인은 “상임 선대위원장이 가장 중요한 직책이기 때문에 오늘 제일 먼저 제안했고, 설 전에는 이 전 총리의 확답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설이 지난 이후에는 공동 선대위원장급을 비롯해 주요 기구를 가급적 이른 시일 내 발표하면서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홍 수석대변인은 오는 2월 초 종로로 이사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는 이 전 총리의 종로 출마와 관련해 “이 전 총리가 유력한 당의 대선후보 중 한 분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할 때 상대 후보가 누군지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종로에 출마시키는 게 좋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판단이었다”고 종로 출마가 기정사실화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