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檢압수수색에 겉으로는 ‘반응자제’ 내부서는 ‘부글부글’

文정부 들어 세번째 청 압수수색…불필요한 논란 확산 경계하며 공식 대응 안해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1.10 15:52:03

청와대는 10일 검찰이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것에 대해 공개적인 대응을 삼가며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물밑에서는 검찰의 과잉수사가 계속되는 것 아니냐며 강한 불쾌감이 흘러나왔다. 검찰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에 나선 10일 오전 청와대 연풍문 앞의 모습. (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10일 검찰이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것에 대해 공개적인 대응을 삼가며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물밑에서는 검찰의 과잉수사가 계속되는 것 아니냐며 강한 불쾌감이 흘러나왔다.

특히 청와대는 전날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두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비롯한 여권과 검찰의 윤석열 사단 사이에 충돌이 벌어진 직후에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검찰이 의도적인 ‘강공’을 벌이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송철호(71) 현 울산시장의 공공병원 등 공약과 관련해 생산한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해 청와대 여민관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을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연풍문에서 압수수색 영장과 수사상 필요한 증거 목록을 청와대에 제시한 뒤 자료 임의제출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청와대가 확인해줄 사안은 없으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내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을 아껴 자칫 검찰 수사에 대한 섣부른 언급이 논란을 확산시키는 결과를 경계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비판할 경우 ‘수사에 개입하려 한다’는 반발을 불러올 수 있고, 반대로 압수수색 필요성을 인정하는 발언을 할 경우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인정하는 것처럼 여겨질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청와대 참모들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는 일절 반응을 내놓지 않rh 있으나 내부적으로는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 기류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권에서 최근 검찰 인사를 둘러싼 논란을 윤석열 검찰총장의 ‘항명’으로 규정하는 등 대립이 첨예해진 시점에서, 검찰이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두고서 압수수색을 강행한 것 아니냐는 불만도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으며, 아울러 청와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지나치게 자주 이뤄지는 것 역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도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