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불타는 청춘’ 시청률 1위… 원조날씨 요정 ‘안혜경’이 새 친구 합류

  •  

cnbnews 김지한기자 |  2019.10.09 15:40:28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SBS 예능 ‘불타는 청춘’이 화요 예능 1위로 올랐다. 새 친구 안혜경 등장으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가구 시청률, 2049 시청률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5.4%, 7.8%, 8.2%(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은 3%를 기록해 전주 대비 시청률이 대폭 상승했다. 특히, 이날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치솟아 새 친구 안혜경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새 친구 안혜경은 청춘들이 없는 경북 청도의 숙소에 제일 먼저 도착했다. 그녀는 기상캐스터로 6년간 활동하다 연기자로 변신, 현재는 극단 ‘웃어’의 연극배우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강원도 평창 출신인 안혜경은 숙소 곳곳을 살펴보며 “시골 우리집 같다. 중학교 2학때까지 불을 때며 살았다. 아침, 저녁으로 불 때는 당번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싸리비로 마당을 쓸고, 물을 뿌리는 등 천진난만하고 소탈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논스톱’ 할 때 친분이 있는 최민용은 혜경을 보자 반갑게 맞으며 청춘들에게 소개했다. 민용이 “브루노랑 동갑이지 않냐”며 인사를 시키자 안혜경은 “79년생 양띠”라고 밝혀 브루노 보다 한 살 어린 ‘불청 막내’가 됐다.

그녀의 근황을 묻자 혜경은 “고등학교 때부터 자취만 20여년 째”라며 “엄마가 뇌경색에 걸려 편마비가 와서 밥을 안하신지 오래되었다”고 언급했다. “엄마밥을 못먹은지 10년 째라 항상 집밥이 그리웠다”고 털어놓자 혜림과 효범은 “반찬 다 해줄게. 얘기해”라며 친언니 같은 모습으로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이날 이 장면은 9.2%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솔직하고 털털한 안혜경의 반전 매력은 오는 15일 화요일 밤 10시에 ‘불타는 청춘’에서 계속 이어진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