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4일 경제단체장 비공개 오찬회동…전경련 제외

靑이 먼저 제안…“수출 부진 극복 등 경제전반 위기 속에 경제계 목소리 경청”

  •  

cnbnews 심원섭기자 |  2019.10.02 11:49:12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실상 두 달째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준(準)디플레이션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등 경제 전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경제계와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는 의미에서 4일 4대 경제단체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비공게 오찬 간담회를 가진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실상 두 달째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준(準)디플레이션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등 경제 전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경제계와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는 의미에서 4일 4대 경제단체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비공게 오찬 간담회를 가진다.

청와대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진 이번 오찬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인 경제인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등이며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은 이번에도 간담회에 초청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2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경제지표를 보면 생산과 소비, 투자 등은 호조세로 돌아섰지만 수출 분야 등은 부진을 극복할 모멘텀이 필요하다는 의미에서 청와대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경청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히면서 비공개로 추진되는 일정인 만큼 현재로선 브리핑 계획도 따로 없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경제인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하는 것은 지난 7월 10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주요 대기업을 포함한 국내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총자산 10조원 이상의 국내 대기업 30개사 총수 및 최고경영자와 간담회를 하고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 이후 석 달 만으로 이번 간담회에서도 수출 부진 외에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우리 재계의 대응 현황, 내수 급감 등 다양한 경제 현안에 대한 의견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