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고양시, 대곡~소사 전철 ‘일산역 연장’ 협약…지난 6개월간 협상해 공사비 68억 절감

"고양시,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4개 사업의 주체가 참여해 상호협력 협약"

  •  

cnbnews 김진부기자⁄ 2019.05.11 19:47:25

고양시 이재준 시장과 이윤승 의장 외에 국토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관계자들이 참여해 서해선 일산역 연장 운행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대곡~소사간 복선전철(서해선) 일산역 연장 운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고양시를 대표해 참석한 이재준 고양시장과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 외에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관계자 등 사업의 4개 주체가 참여했다.

 

일산역 연장 운행 협약이 다소 늦어진 것과 관련해 이재준 고양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6개월간 공사비 분답 협상을 치열하게 추진했기 때문"이라며 "협상을 통해 공사비 약 68억원을 줄였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2021년 7월 개통예정인 대곡~소사 복선전철(서해선)의 일산역 연장과 관련해 위·수탁협약 등 사업 추진에 대한 4개 관계부처·기관 관의 원활한 상호협력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구간 중 안산 원시~부천 소사 구간은 작년 6월 개통됐으며, 대곡~소사 구간은 현재 공정률 26%다. 현재 고양시와 수도권 서남부를 직선으로 잇는 철도망은 없는 상태로, 2021년 일산역 연장과 함께 서해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부천 등 수도권 서남부권 접근성뿐만 아니라 고양시 내부의 이동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2023년 개통을 앞둔 GTX-A 노선, 고양선으로 서울과의 접근성이 증대되면 일산지역 주민의 출·퇴근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산선 연장은 기존 경의선 기반시설을 활용할 경우 사업비·운영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는 만큼, 관련 부분에 대해 실무진들이 수차례 협의를 진행해 온 상태다.

이재준 시장은 "지난 6개월 동안 비용분담 등의 문제로 철도시설공단 등과 협의를 진행해 대승적 합의를 하고 비로소 오늘(10일) 협약을 체결했습니다"며 "고양시민의 이익과 행복을 위해 더 뛰겠습니다. 참고 기다려 주신 고양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CNB뉴스(고양)= 김진부 기자
citizennews@naver.com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