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대담에서 더 공격적 공방 오갔어도 괜찮았겠다” 언급

靑 “송현정 태도 논란 언급 적절치 않지만, 대통령은 전혀 불쾌해하지 않았다”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5.10 14:07:51

취임2주년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무례한 질문을 일삼은 송현정 KBS 기자를 향한 비난여론이 과도하다는 견해에 대해 청와대는 “청와대가 나서서 뭐라고 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밝히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불쾌해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더 많은 공방이 있어도 괜찮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취임2주년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무례한 질문을 일삼은 송현정 KBS 기자를 향한 비난여론이 과도하다는 견해에 대해 청와대는 “청와대가 나서서 뭐라고 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밝히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불쾌해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더 많은 공방이 있어도 괜찮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문 대통령이 출연한 KBS 특집 대담에서 진행을 맡은 송 기자의 태도를 놓고 일각에서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진행자에게 과도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 아닌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비난 여론에 대해 청와대가 판단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이지만 문 대통령은 불쾌해하거나 하지 않았다”면서 “문 대통령은 오히려 ‘더 공격적인 공방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고 말씀을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대담 과정에서 방송사 측과 사전에 질문이 조율됐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것도 조율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초반에 25분가량 북한 관련 질문만 진행된 점을 보면, 논리적으로 생각해봐도 조율이 됐다고 볼 수 없을 것이다. 조율을 제대로 했다면 그렇게 시간을 배분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의 대담 방송이 종료된 뒤 전날 저녁부터 온라인에서는 송 기자의 진행에 대해 “(송 기자의) 태도가 불량스럽고 표정은 불쾌함을 느끼게 했으며, 대통령의 답변 도중 사회자가 말을 해 답변을 들을 수가 없었다”고 비난 여론이 나왔고, 이 여파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담은 검증된 실력을 가진 대담자와 하도록 해 달라’라는 제목의 청원 글도 올라와 하루도 안돼 청원동의자가 1만3000명을 넘겼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