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버닝썬-경찰 유착 '연결고리' 지목된 전직 경찰관에 구속영장 청구

“미성년자 출입 사건 무마 대가 금품수수 혐의”

  •  

cnbnews 김성민기자 |  2019.03.13 12:08:11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유명 클럽 '버닝썬' 출입구 앞 경찰 수사관들이 디지털 포렌식 장비 등을 들고 들어가려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빅뱅의 승리가 이사로 있던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의 ‘연결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경찰관 출신 강 씨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했으며 검찰은 영장을 청구했다.

강 씨는 지난해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무마해주겠다며 버닝썬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모 화장품 회사 임원인 강 씨는 전직 경찰관 출신으로 버닝썬과 경찰 유착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강 씨가 근무하는 화장품 회사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서 대규모 홍보행사를 연 바 있다. 행사에 앞서 버닝썬에 미성년자 손님이 출입해 고액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었고, 행사 차질을 우려한 강 씨가 나서 사건을 무마했다는 것이 의혹의 내용이다.

당시 강남경찰서는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증거 부족으로 수사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1일 강 씨와 부하직원 이모 씨를 소환 조사한 뒤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의 ‘연결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사진 = 연합뉴스)

이어 경찰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은 공여자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수수 명목 등도 소명이 돼 있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보완을 지휘했다. 경찰은 그동안 불구속 상태에서 강 씨에 대한 보강 수사를 벌여왔다.

버닝썬의 이모 공동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강 씨에게 2천만 원을 건넨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강 씨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면 그는 버닝썬의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이래 구속된 첫 사례가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