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세계의 보물 브루나이, 한국과 함께 발전하길”

페이스북에 브루나이 방문 소감 남겨…말레이시아 도착 2박3일 일정 돌입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3.12 15:35:04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첫 순방지인 브루나이를 떠나 말레이시아로 이동하기 직전 페이스북에 남김 글을 통해 “세계의 보물로 불리는 브루나이가 우리와 함께 발전하며 영원히 아름답기를 바란다”면서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 곳곳의 우거진 숲과 장엄한 석양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반다르스리브가완[브루나이]=연합뉴스)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첫 순방지인 브루나이를 떠나 말레이시아로 이동하기 직전 페이스북에 남김 글을 통해 “세계의 보물로 불리는 브루나이가 우리와 함께 발전하며 영원히 아름답기를 바란다”면서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 곳곳의 우거진 숲과 장엄한 석양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는 보르네오섬 북쪽에 위치한, 인구 40만이 조금 넘는 이슬람왕국이다. 작은 나라지만 국민소득이 3만 달러 가까이 되며 국민들은 소박하다”며 “우리와는 1984년부터 외교관계를 맺고 오랫동안 에너지 협력을 이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는 지금 자원부국을 넘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 ‘비전 2035’를 추진 중이다. 그 일환으로 브루나이 동서를 잇는 템부롱 대교를 건설 중이며 우리 기업이 건설에 참여해 비전 실현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하여 ICT, 스마트시티, 재생에너지 등 첨단산업과 지적재산권, 국방, 방산 분야까지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브루나이는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으로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들 사이의 든든한 우방이 돼주고 있다”고 밝혔다.

아세안 3개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두 번째 방문국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귀빈터미널에 도착해 환영 나온 인사들과 악수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한편 이날 브루나이에서의 일정을 끝내고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도착 직후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한류·할랄(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 전시회에 참석하는 등 14일 캄보디아로 이동할 때까지 2박3일간 말레이시아에서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13일에는 마하티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기존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ICT·인공지능 등 첨단기술과 스마트시티 같은 미래형 인프라 협력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대응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며, 이날 저녁에는 국왕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하며, 14일에는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포럼 참석을 끝으로 말레이시아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