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아트북] 빈센트 그의 인생 이야기

  •  

cnbnews 김금영기자⁄ 2019.03.11 09:47:43

그림에 큰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빈센트 반 고흐의 이름과 그림 한두 점 정도는 눈에 익을 것이다. 정작 살아생전 그의 삶은 지독한 가난과 외로움, 거절의 연속이었다. 이 책은 반 고흐의 유년기부터 장례식이 치러진 그날 1890년 7월 29일까지의 삶 전체를 이야기 형식으로 풀어낸다.

기자 출신의 오스트리아 작가 슈테판 폴라첵이 반 고흐에 대한 전기 자료와 막대한 문화·역사·사상 관련 자료들로 그의 생애를 재창조했다. 슈테판 폴라첵은 주로 실제 예술가의 생애를 다룬 작품들을 발표했는데, 일상의 소소한 대화를 살려 이야기를 꾸려 나간다. 이 책 역시 반 고흐 삶의 주요 순간들을 주변 인물들과의 대화를 통해 풀어내며 그의 운명과 광기 그리고 정열을 전한다. 동생 테오와 주고받은 편지 또는 그의 그림에 대한 감상이나 평가를 중심으로 이해되던 반 고흐를 구체적인 서사 속에서 좀 더 가까이, 보다 인간적으로 읽어낸다.

사상과 예술 영역에서 수많은 대가를 배출한 풍요로운 시대였던 19세기의 풍광이 반 고흐가 파리에서 지냈던 시기를 생생하게 그린다. 에밀 졸라를 비롯해 툴루즈 로트렉, 폴 고갱, 세잔과 모네 등과 반 고흐의 대화에서 그들의 작품이 아닌 인격을 마주한다. 과학과 산업의 발달로 자본주의가 움트던 시절, 고된 노동으로도 배불리 먹지 못했던 수많은 민중들의 삶과 더불어 같이 신음하며 토해 낸 예술가들의 작품과 그들의 파란만장한 생애가 펼쳐진다.

슈테판 폴라첵 지음, 주랑 옮김 / 1만 5000원 / 이상북스 펴냄 / 400쪽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