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 의문의 생수통? “방화 추정”

  •  

cnbnews 김경숙기자⁄ 2019.02.07 15:00:47

7일 오전 불이 난 충남 천안시 안서동의 3층짜리 다세대 주택의 모습. 화재로 인해 창문이 깨졌다. 사진 = 연합뉴스 

 

설 연휴가 끝난 7일 오전 6시 37분께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한 3층짜리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났다. 

 

불은 26분 만에 꺼졌지만, 일가족 4명 중 3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망자는 A(72)씨, 아내(66), 딸(40)으로 A씨와 아내는 거실에서, 딸은 안방에서 발견됐다. A씨의 아들(36)도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1차 현장 감식 결과 방화로 잠정 결론 내렸다. 불이 난 3층 거실과 현관 등에서 인화성 물질이 담겨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2ℓ들이 생수병 7개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화재 현장 곳곳에서는 바닥에 인화성 물질을 뿌릴 때 생기는 자국이 남아 있었고, 주방 싱크대에서는 라이터도 발견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출입문을 개방한 뒤 곧바로 불을 진화했는데도 사망자가 많아 일반적인 화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아들에게서는 병원 이송 당시 술 냄새가 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 감식을 하는 한편 A씨 아들의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