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귀경길 졸음운전 경보…환기·스트레칭 필수

  •  

cnbnews 김성민기자⁄ 2019.02.05 10:08:35

(사진 = 연합뉴스)

고향에서 설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명절 피로와 장거리 운전으로 인한 졸음운전 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야 하겠다.

 

5일 전문가들은 귀경길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운전 중 틈틈이 차 안을 환기하고,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과식은 졸음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므로 운전 전에는 약간 배고픈 듯 식사하는 게 좋다.

추운 날씨에 창을 닫은 채 히터를 계속 틀고 가다 보면 실내에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졸음을 유발하므로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전자를 적절히 교대해 주는 것도 좋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체중이 허리에 집중적으로 쏠려 만성 요통을 유발할 수 있다. 앉아 있는 자세는 서 있을 때보다 허리에 1.5배의 하중을 주어 원활한 혈액순환을 막는다.

특히 뒷주머니에 지갑이나 휴대폰 등을 넣어둔 채로 운전하는 건 금물이다. 비뚤어진 자세가 몸의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어서다. 장거리를 장시간 운전할 때에는 최대한 가벼운 옷차림이 좋다.

정덕환 경희의료원 정형외과 교수는 "장시간 운전은 근육을 긴장시키고 척추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면서 "교대 운전을 하거나 1~2시간마다 차에서 내려 가볍게 스트레칭을 하고, 자주 환기를 시켜 맑은 공기를 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