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김정은 서울답방 준비에 다양한 시나리오 등 분주

‘13~14일’, ‘18~20일’ 날짜·장소 예측 쏟아져…김 위원장 최종판단에 달려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2.06 11:17:14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도 김 위원장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어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도 김 위원장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어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기간인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평화의 모멘텀’이라는 말로 김 위원장의 답방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사실상 ‘시간문제’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물론 정확한 답방 날짜는 김 위원장의 최종 결단에 달려 있어 답방이 내년으로 넘어갈 것이라는 예상도 있지만, 청와대 내에서는 이번 주 안에 답방 시기에 대해 가닥이 잡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모든 가능한 시나리오에 대비해 일정과 숙소 등을 준비하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순방 기간인 지난 1일 전용기 내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한 바 있어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방문이 성사되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 아래 준비에 속도를 내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따라서 연내 답방이 성사될 경우 13~14일에 서울타워 예약을 받지 말라는 협조 요청이 정부에서 있었다거나, 일부 호텔이 예약을 받지 않고 있다는 얘기 등이 근거로 제시되고 있으며, 18~20일의 경우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인 17일을 넘긴 직후라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13~14일과 18~20일 등 구체적 날짜도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일부 언론에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5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면서 “김 위원장이 답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먼저이며, 지금 단계에서 한국 정부가 구체적 날짜를 거론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5일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 위원장의 18∼20일 답방 가능성이 어느 정도 되느냐’는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의 질문에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으며 북측과 일정을 논의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답변했으며, 아울러 ‘정부가 1(자료사진=연합뉴스)3∼14일 남산에 있는 서울타워 예약을 받지 말라는 협조를 요청했다는 얘기가 있다’는 질의에도 “아는 바는 없다”고 일축했다.

 

한국 정부로서는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성사되기만 하더라도 환영하는 입장에서 굳이 날짜를 제시해 김 위원장의 선택지를 좁힐 이유가 없는 데다, 이미 그동안의 소통을 통해 남북이 서로 어떤 날짜를 선호하는지에 대해 '큰 틀'은 공유를 하고 있으리라는 것이다.

청와대 내에서는 김 위원장의 답방 여부에 대한 결심이 이번 주말 안에 이뤄져 한국 정부에 전달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며, 그 후에 일사천리로 답방 날짜 및 장소 등이 정해지리라는 예상이 나온다.

다만 실무진들로서는 언제 답방이 이뤄지든 관계없이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실제로 청와대에서는 김 위원장 일행이 묵을 숙소나 방문할 장소 등을 두고 검토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일부에서는 김 위원장의 숙소를 두고 경호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대중과 접촉이 없는 곳으로 정해야 하는 만큼 여러 곳의 특급호텔 등을 후보군에 올려 조율 중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