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남양유업, "분유 제조공정상 이물질 혼입 불가"

이물질 관련 루머에 적극 대응키로

  •  

cnbnews 이병화기자⁄ 2018.11.08 09:46:14

▲분유제조공정 이물방지시스템 그래픽.(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대표 이정인)이 29일 일부 언론사와 인터넷 맘카페에서 회자되고 있는 '임페리얼 XO' 제품의 이물질 루머와 관련해 “해당 이물질 혼입은 절대 불가하다”며 이물질 관련 루머에 적극 대응키로 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남양유업 이정인 대표는 “해당 이물질을 조사한 결과 2.4mm 길이의 코털과 코딱지로 추정되며 전 공정 자동화된 분유생산과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해당 이물질이 혼입되었다는 것이 얼마나 비합리적인 주장인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을 통한 모든 검사를 진행해 해당 이물질이 제조공정상 절대 혼입될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최근 계속되고 있는 분유 이물질 루머가 소비자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으므로 이번 일을 계기로 남양유업의 세계 최고 수준의 최신 분유 설비와 생산과정에서 이물질이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모든 소비자와 언론 등 외부기관에 생산설비를 개방하겠다”며 “만약 해당 이물질이 제조공정상 혼입된 것으로 밝혀질 경우 그에 따른 법적, 도의적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모든 분유제품의 원료 투입부터 제품 포장까지 25단계의 전공정을 자동화해 외부 이물질 혼입을 원천 봉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7중의 여과 장치를 갖춘 HEPA 필터를 23개소에 총 169개 설치해 공기내의 유해 성분과 미생물까지 완벽히 걸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