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염태영 수원시장 "형식적·관행적 안전점검으론 시민 안전 담보 못해"

"시민이 참여하는 행사 주관 시 시민 안전 최우선에 놓고 안전점검에 힘써 달라"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04.17 18:05:45


염태영 수원시장은 “기존의 형식적·관행적 안전점검으로는 시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 안전상 문제를 모두 드러낼 수 있는 점검방법을 새롭게 정립해 달라”고 주문했다.

17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수원시 위탁기관·단체 간부회의’에서 염태영 시장은 시 위탁기관·단체장들에게 관할 시설과 행사 등에 대해 ‘제대로 된’ 안전점검을 강조했다.

염 시장은 “우리 시는 안전취약시설에 대해 정기적인 실태조사를 하고 있고, 재난상황실에서 각종 재난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대처하고 있다. 기존의 형식적·관행적인 점검과 대처 방법을 답습하고 있는 건 아닌지 끊임없이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관·단체에서 많은 시민이 참여하는 행사를 주관할 때 시민 안전을 최우선에 놓고 안전점검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염 시장은 지난 16일, 4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염 시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지자체가 시민 안전을 위해 행정력을 모으고 있지만 곳곳에 만연한 적당주의와 형식주의, 안전불감증은 여전해 보인다. 참사 이후 4년간 우리가 수없이 외쳐온 ‘안전한 수원’이 제대로 정착돼가고 있는지 되짚어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당시 저는 시민의 생명·안전, 그리고 이를 위한 국가와 공동체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고 했었고, 그 화두는 4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유효하다. 이번 4주기를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각오를 되새기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위탁기관·단체의 업무 추진현황과 계획을 점검·공유하기 위한 이날 회의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이한규 제1부시장, 백운석 제2부시장, 시 실·국·과장 등 간부 공무원, 수원시가족여성회관·수원문화원·수원시평생학습관 등 8개 위탁기관·단체장이 참석했다.

염 시장은 “안전의식에 대한 시민의 눈높이가 높아진 지금, 특히 지방정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저를 비롯해 모든 시 공직자, 위탁기관·단체장들이 안전에 대한 각별한 책임감과 위기의식을 갖고 ‘안전한 수원’을 만드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