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김기식 사임, 민정수석이 책임질 일 아니다” 일축

野 3당 “조국 민정수석이 김기식 사태 책임지고 사퇴하라” 총공세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4.17 13:16:00

▲청와대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청와대 인사검증 부실론’을 내세우며 인사 검증 책임자인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한 목소리로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펼치는 것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청와대 인사검증 부실론을 내세우며 인사 검증 책임자인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한 목소리로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펼치는 것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한 고위관계자는 17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김 원장 내정 이전과 임명 이후 외유성 출장 논란이 불거졌을 때 후속 검증 등 두 차례 인사검증을 했음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까지 입장 표명을 했지만,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의 셀프 후원금사안에 대해서는 위법이라고 판단하자 문 대통령이 이날 김 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하면서 정치적인 부담을 안게 됐고, 이로 인한 민정수석실의 부실검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이 관계자는 김 원장은 사전에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 후원금에 대해 신고를 했는데도 선관위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당연히 김 원장은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검증 설문에 해당 항목이 없었고, 이에 김 원장도 그런 사안이 있었다는 것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정수석실 입장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그 뒤 문제가 있다고 하니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한국당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중앙선리위가 김 원장의 셀프 후원행태에 대해 위법이라는 해석을 내놓자 청와대 인사검증 부실론을 내세우며 인사 검증 책임자인 조 수석의 사퇴를 한 목소리로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펼친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