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안철수 헛발질? 이충재 전 청장 잠적에 설왕설래

  •  

cnbnews 김이수기자⁄ 2018.04.13 11:15:42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가운데)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에서 입당원서를 작성한 이종규 구로구청장 출마예정자(왼쪽)와 김상채 강남구청장 출마예정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서 세종시장 후보로 영입 대상에 올랐던 이충재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돌연 입당을 포기하고 잠적하면서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머쓱하게 됐다.

이와 관련, 바른미래당은 정치공작설을 주장하고 나섰다.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을 비롯한 바른미래당은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 안 위원장은 12일 기자들과 만나 “"어제 저녁에 갑자기 (출마가)곤란한 상황이라는 소식을 전해 들었는데 진상 규명을 먼저 하는 게 순서”라고 말했고,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갑작스러운 입장 변화에는 모종의 압력이 작용했다고 본다”는 내용의 논평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충재 전 청장은 ‘외압 없는 자기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정치공작설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충재 전 청장은 안철수 위원장의 영입 1호 인물이었다는 점에서 일부에서는 안 위원장의 영향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