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북미합의 먼저 이행돼야 남북관계 풀 수 있어”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오찬간담회 “남북관계, 정부가 독단으로 풀 수 없어”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4.12 16:06:44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고,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며 “남북 간 합의만으로는 남북관계를 풀 수 없고 북미 간 비핵화 합의가 이행되어야 남북관계를 풀 수 있어 우리는 반드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시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까지 이끌어내야 하는데 그 어느 것도 쉬운 과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고,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남북 간 합의만으로는 남북관계를 풀 수 없고 북미 간 비핵화 합의가 이행되어야 남북관계를 풀 수 있어 우리는 반드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시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까지 이끌어내야 하는데 그 어느 것도 쉬운 과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 그리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길로 나아갈 수 있는 두 번 다시 오기 힘든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반드시 이 기회를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경험과 7·4 남북공동성명, 남북 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10·4 정상선언이라는 소중한 남북 합의 성과가 있어 그런 경험과 성과가 있었기에 추진할 수 있었다“(그러나 지금의)남북관계는 지난 10여 년간 파탄 난 상태에서 군사적 긴장이 최고로 고조됐고 북한 핵·미사일은 미국조차 위협을 느낄 만큼 고도화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낮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을 함께하기 앞서 환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또한 문 대통령은 오늘날 남북관계는 정부 독단으로 풀어갈 수 없고,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의 공감과 지지가 있어야만 풀어갈 수 있다정부가 앞장서 국민과 소통하겠지만, 남북관계에서 누구보다 설득력을 갖고 계신 원로자문위원들께서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데 많은 역할을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에게 부여된 시대적 소임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는 것이라며 국민 마음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그 소임을 다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님을 비롯해 한분 한분이 남북문제 전문가를 넘어서 남북회담에 직접 참여하는 등 남북관계 발전을 이끌어 오신 분들로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준비에 여러분의 경륜과 지혜가 꼭 필요해서 원로자문단으로 모셨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뿐 아니라 그것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데 원로 여러분의 경륜과 지혜가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을 함께하기 위해 임동원 단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참석자를 대표해 답사에 나선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에 전쟁 위기설이 휩쓸고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던 엄혹한 시기에 취임한 대통령이 전쟁과 군사적 행동에 결연히 반대하며 평화를 만들어가기 위한 힘들림 없는 노력을 경주해왔다라며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어 마침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라고 문 대통령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그리고 임 전 장관은 남북간 소통채널을 복원하고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시킴으로써 한반도의 평화의 봄을 이끌어 낼 수 있었던 것은 문 대통령의 확고한 평화 정착을 위한 의지와 탁월한 리더십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라며 경의를 표하면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임 전 장관은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견인해 그런 상황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큰 기대를 갖게 된다라며 기적같이 만들어낸 이 기회를 살려서 역사적인 대전환을 이뤄내시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원로자문단을 공식적으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자문단에는 임동원·정세현·이종석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 등 2000년과 2007년 등 앞선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들이 대거 포함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