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여후배 성추행’ 부장검사, 1심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  

cnbnews 손정민기자⁄ 2018.04.11 14:18:31

▲(사진=연합뉴스)

여후배를 성추행한 현직 부장검사가 1심 재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3단독 박주영 판사는 11일 강제 추행 혐의로 기소된 A 부장검사에게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함께 이같은 결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구속 기소됐던 A 부장검사는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 부장검사 사건은 최근 국내에서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서지현 검사 성추행 의혹 혐의 제기 후 구성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 회복 조사단’의 첫 번째 기소 사건이었다. 

A 부장검사는 지난 1월 회식 자리에서 후배 검사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아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