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서울시, 종로 1~5가 2.6km '자전거 전용차로' 내달 8일 개통

개통 기념 6km 3천 명 도심 라이딩 퍼레이드…오늘부터 선착순 모집

  •  

cnbnews 김성민기자⁄ 2018.03.13 11:03:41

▲2016년 자전거 퍼레이드 'Share the Road' 행사 사진. (사진 = 서울시)

서울시가 종로1가~5가 내 2.6km ‘자전거 전용차로’를 오는 4월 8일(일) 개통한다고 13일 밝혔다. 

종로 자전거 전용차로는 작년 연말 운영을 시작한 종로 중앙버스전용차로에 이어 4대문 안 녹색교통진흥지역 내 설치되는 녹색교통 이용공간이다. 중앙버스차로와 동일한 구간(2.8km)을 따라 이어지는 차로로, 오직 자전거만 달릴 수 있다. 

자전거 전용차로는 차도의 일정 부분을 자전거만 통행하도록 차선, 안전표지, 노면표시를 통해 차가 통행하는 차로와 구분된 차로다. 야간에도 자동차와 자전거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태양광매립형 LED등이 설치되며 특히 교통량이 많은 교차로 주변에는 운전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분리대·시선 유도봉 등 안전시설도 설치된다.

서울시는 도심 한복판인 종로에 자전거 전용차로가 개통됨으로써 자전거 이용자들이 시내 한복판을 안전하게 이동하고 자전거 수송분담율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향후 청계천과 도심 주요 간선도로가 연결되면 자전거 도로망 허브로서도 기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4월 8일 개통기념 도심 라이딩 퍼레이드
오늘(13일)부터 선착순 모집

또한,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4월 8일 자전거 전용차로 개통 기념 자전거 운전자 3천 명이 종로~흥인지문~청계천로~종로 6km 도심 순환 구간을 라이딩하는 ‘도심 라이딩 퍼레이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종로 자전거도로를 포함해 종로 구간 남측 전차로를 주행하고 흥인지문을 지나 청계천로 자전거 우선도로를 여유 있게 주행하는 코스다.

▲퍼레이드 노선도. (사진 = 서울시)


본인의 자전거와 헬멧 등 자전거 안전장비를 갖추고 6km 퍼레이드 코스를 완주할 수 있는 15세 이상 서울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개인 자전거가 없는 시민도 퍼레이드 당일 9시부터 종로 출발지점에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대여하고 안전장비를 갖추면 참여 가능하다.

참가자는 선착순으로 3천 명을 모집하며 접수는 오늘(13일) 오전 9시부터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이날 퍼레이드 참가자들은 출발지점인 종로1가에서 출발 전 자전거 안전점검을 받을 수 있고, 순환도로를 주행한 후 다시 도착하게 되는 종로에서는 ‘종로 차 없는 거리’ 행사도 진행된다. 포토존 운영, 공공자전거 ‘따릉이’ 체험 공간,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열린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서울 도심 자전거 전용차로 개통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퍼레이드에 자전거를 사랑하는 시민이 많이 참여해 서울 도심 한복판을 시원하게 달리는 기분을 만끽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자전거 도로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