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리얼미터] 국민·바른 통합신당 지지율 10.5%로 "효과 미미"

文대통령 지지율 71.6%…북한 평창올림픽 체재비 지원 ‘찬성’ 54%, '반대' 41%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1.08 12:05:16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할 경우 통합신당의 지지율의 개별 정당의 지지율보다 소폭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상승해 주간 단위로 다시 70%대로 올라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2~5일 전국 성인 21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에 따르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간의 통합당과 이를 반대하는 통합반대당이 창당해 새로운 정당구도가 형성될 경우, 통합당 지지율이 각 정당 지지율의 합계인 11%보다 0.5%p 낮은 10.5%로 나타났다고 8일 발표했다.

 

이에 리얼미터는 통합당의 지지율이 현재에 두당 합계 지지율보다 떨어지는 것과 관련해 통합이 현실화하면 현재의 국민의당 지지층 10명 중 4(37.4%, 전체 유권자의 1.9%)과 바른정당 지지층 10명 중 5(53.1%, 전체 유권자의 3.2%) 등 상당수가 민주당이나 통합반대당 등으로 이탈하는 반면, 현재의 민주당 지지층(3.1%, 전체 유권자의 1.6%)과 자유한국당(6.2%, 전체 유권자의 1.2%) 지지층, 무당층(11.4%, 전체 유권자의 1.4%)이 통합당으로 결집하는 규모는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리고 통합당과 통합반대당이 생길 경우를 가정한 잠재 지지율은 민주당이 현재 지지율보다 2.6%p 낮은 48.3%로 집계됐으며, 한국당과 정의당의 지지율은 각각 17.8%, 5.6%를 기록했고 통합반대당의 잠재 지지율은 3%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한 주 전보다 3.1%p 상승한 71.6%로 집계돼 4주 만에 다시 70%대를 회복했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9%p 하락한 24.1%로 나타났다.

 

리얼미터측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시사신년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즉각적인 환영 입장 표명과 9일 판문점 고위급 회담 성사 등 남북대화가 급물살을 타면서 남북관계 해빙에 대한 기대감이 급격하게 고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57.7%·7.1%p), 경기·인천(76.6%·5.4%p), 대전·충청·세종(74.0%·5.1%p), 광주·전라(84.2%·3.0%p), 서울(72.8%·2.7%p)에서 올랐으며, 연령별로는 50(67.4%·6.9%p), 20(81.9%·4.5%p), 60대 이상(53.6%·4.2%p), 30(83.2%·2.2%p)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50.9%로 여전히 야당과의 큰 격차를 벌였으며, 1 야당인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18.6%, 비교섭단체인 바른정당이 국민의당보다 오차범위 이내 높은 6%, 국민의당은 5%를 나타냈으며, 정의당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의 체재비를 한국 정부가 지원하는 데 대해 대한 조사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5일 성인 50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체재비 지원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4.4%로 절반을 넘었으며, 이 가운데 매우 찬성24.5%, ‘찬성하는 편29.9%인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41.4%매우 반대’'20.1%, ‘반대하는 편21.3%였으며, ‘잘 모름4.2%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1.5%·반대 24.8%)에서 찬성 의견이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지만, 보수층(37.3%·62.0%)에서는 반대 의견이 다수였고 중도층(50.1%·47.5%)에서는 찬성이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를 약간 웃돌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찬성 78.8%·반대 17.9%)과 정의당(68.1%·23.3%) 지지층에서 찬성 여론이 높았다. 자유한국당(19.4%·79.1%), 바른정당(47.5%·52.5%), 국민의당(44.4%·55.6%) 지지층과 무당층(21.5%·67.1%)에서는 반대가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67.7%·반대 25.7%), 서울(58.0%·36.9%), 경기·인천(56.6%·40.1%), 부산·경남·울산(55.3%·43.6%)에서 찬성 의견이 50% 이상인 반면, 대전·충청·세종(찬성 40.3%·반대 54.2%)에서는 반대 의견이 절반을 넘었고, 대구·경북(48.7%·47.3%)에서는 찬반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