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수교 25주년 맞아 13일부터 중국 국빈방문

시진핑과 정상회담…미래발전 방향·‘북핵 평화적 해결 협의…충칭도 방문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12.06 14:45:49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수교 25주년 맞아 오는 13일부터 3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해 수도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 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를 비롯한 중국 지도자들과도 회동할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6일 오후 언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며 중국 지도자와의 만남을 통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발전 방향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내문제 등 다양한 상호관심사도 협의할 예정이며 베이징 방문에 이어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일대일로 및 서부 개발 거점이자 독립 유적지가 있는 충칭도 방문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취임 후 첫 번째로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 간 교류가 정상적인 방향으로 조속히 전환하는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