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 ‘일하는 청년 연금’에 대한 도민의견 조사 결과 도민 75% '찬성'

학생층에서 93%가 찬성, 60대 이상의 찬성률도 64%로 높아

  •  

cnbnews 이병곤기자⁄ 2017.09.11 17:22:17

경기도가 정책 추진을 앞두고 ‘일하는 청년 연금’에 대한 도민의견을 조사한 결과 도민 75%가 이 사업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 9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 4명 중 3명(75%)이 경기도의 ‘일하는 청년 연금’ 사업 계획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반대한다는 21%로 조사됐다.

특히 사업 수혜가능 연령층인 20대(88%)와 30대(82%) 모두 80%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0대 이상의 찬성률도 64%로 높았는데, 만 18~34세 청년자녀가 있는 부모세대 찬성여론이 72%로 높은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직업별 구분에서는 학생층이 93%의 찬성률을 보였다. 

‘일하는 청년 연금’은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월급여 250만 원 이하의 청년 근로자가 매월 10~30만 원씩 연금통장에 저축하면, 경기도 예산 및 퇴직연금을 추가로 지원해 10년 후 최대 1억 원의 자산 형성을 도와주는 사업으로 경기도 소재 중소 제조업체 재직자 중 월급여가 200만 원 이하인 청년들을 대상으로, 경기도가 월 30만 원 정도 임금을 2년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통장’ 사업에 대해서는 도민의 69%가 찬성했다. 반대 입장은 28%였다.

또한 도 소재 중소기업에 재직하는 월급여 250만 원 이하의 청년 근로자에게, 도가 연간 120만 원 수준의 복리후생을 1년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사업에 대해서도 66%가 찬성했다. 참고로 복리후생은 온라인 포인트 형식으로 건강관리, 문화생활, 자기계발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일 일반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