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해운대구, 올림픽교차로 도로확장공사 준공

도로 확장·평탄화·도로 신설 등

  •  

cnbnews 최원석기자⁄ 2017.08.11 08:55:14

▲(사진=해운대구)


부산 해운대구(구청장 백선기)는 상습정체 구간인 올림픽교차로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올림픽교차로 주변 도로확장공사를 마무리하고 8일 준공식을 가졌다.


해운대의 중심을 지나는 올림픽교차로는 센텀시티, 마린시티, 해운대해수욕장, 해운대 신시가지 등을 연결하는 교통요충지이자 상습 교통체증 지역이다. 대형 국제행사가 열리는 벡스코를 끼고 있고, 광안대교를 통해 진·출입하는 차량이 몰려 출퇴근 시간과 주말은 물론이고 주중에도 체증이 빚어지는 실정이다.


구는 지난해 4월부터 46억 원 사업비를 투입해 올림픽교차로 주변 도로확장공사에 돌입했다. 차선 확장, 평탄화, 도로개설 등이 그것이다.


동부올림픽타운 아파트 앞 해운대로 350m 구간을 폭 33m에서 39m로 확장하고, 올림픽교차로에서 장산로로 진입하는 도로 200m 구간을 평탄화했으며, 우동고가교 하부 유휴부지에 편도 2차로도 신설했다.


동부올림픽타운 앞 도로는 올림픽교차로 일대에서 도로 폭이 좁아져 그동안 병목현상이 자주 발생했다. 구는 부산시에서 추진하는 BRT 사업과 연계해 아파트 단지 앞 근린공원을 축소, 왕복 6차선 도로를 8차선으로 확장했다.


해운대신시가지에서 올림픽교차로 방면 장산로는 오목형 도로로 운전자들이 이용하기에 불편이 컸으나 이번에 200m 구간을 높이 2m가량 성토해 평탄화하는 등 종단선형을 개선했다. 이로써 운전자의 시야가 확보되고 차량 운행속도가 증가됐다.


특히, 올림픽교차로에서 신시가지 방면 도로는 애초 장산로 종단선형개선을 위해 임시 우회도로로 사용될 예정이었으나 백선기 구청장과 실무자들이 수차례 현장답사하고 부산지방경찰청과 해운대경찰서 등 관계기관을 설득, 길이 220m 편도 2개 차로를 증설했다. 신시가지 방면 램프 진입이 원활해지고 기존 장산로가 편도 2차로에서 4차로로 넓어져 올림픽교차로의 만성적인 차량정체 완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


백선기 구청장은 “상시 혼잡을 빚어온 올림픽교차로가 이번 공사로 차량흐름이 개선돼 주민과 관광객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NB=최원석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