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전산업 간접인력노조, “간접인력 고용안정 보장하라”

  •  

cnbnews 손강훈기자⁄ 2017.08.10 17:21:29

▲김인섭 한국산업개발 간접인력노동조합 위원장은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간접인력의 고용안전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손강훈 기자)

한전산업개발 간접인력노동조합은 10일 오후 3시, 한전산업개발 본사 6층 회의실에서 파견·용역업체 간접인력(관리직)에 대한 고용 안정 보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전산업 간접인력노조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정책에서 배제된 파견·용역업체 간접인력들의 아픔을 대변하고 권익을 보호하는 목적으로 지난 8일 결성됐다.

노조가 지적하고 있는 것은 정부의 공공기관 정규직전환 가이드를 보면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접인력만 적용된다는 것이다. 

노조는 현재 이 가이드를 적용받는 공공기관은 852개로 하나의 기관당 최소 2개 이상의 파견·용역업체가 용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용역업체의 전 직원이 직접인력이 아닌 만큼 만약 정책이 시행된다면 정책에서 소외된 간접인력은 사실상 직장을 잃게 된다는 주장이다.

한전산업개발의 경우, 이 같은 간접인력이 430여명에 달한다.   

이날 김인섭 간접인력노동조합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정부 실태조사 결과 852개 공공기관에 용역서비스를 제공하는 파견·용역업체는 기관 당 최소 2개 이상이 존재하고 만약 정부의 정규직 가이드라인이 적용될 경우 약 1700여개 이상의 도산하게 된다”며 “이번 정규직 전환 정책은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접인력만의 정규직 전환을 언급할 뿐, 이들을 지원하는 간접인력에 대한 내용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간중심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대의에 가려져 도산과 실직이라는 생존의 위기에 놓인 소수 근로자들의 생존권 사수와 근로자를 포함한 그 가족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정부의 합리적인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국가 기간산업의 한 분야인 전력에너지 분야를 담당함으로써 국가발전에 기여해온 한전산업개발 3800여명의 전 직원은 단 한명의 소외된 인원 없이 한국전력공사 및 발전 5개사로의 전원 정규직화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전산업개발 간접인력 노조는 이 같은 내용의 탄원서를 청와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일자리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등 정부관계기관에 발송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