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秋 “한국당 ‘개악저지’ TF에 경악…어두운 치부 드러내”

“적폐청산 과제는 권력기관을 국민 품으로 보내는 것…저항세력 움직임 빨라져"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8.09 11:45:01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국정원 개악 저지 TF 구성했다는 어이없는 소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한국당이 국정원 적폐청산 TF 활동에 어깃장을 놓기 시작했다. 어두운 치부가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국정원 개악 저지 TF 구성했다는 어이없는 소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한국당이 국정원 적폐청산 TF 활동에 어깃장을 놓기 시작했다. 어두운 치부가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추 대표는 한국당의 국정원 개악저지TF’ 구성에 대해 솔직히 보수 정권 9년간 망가질 대로 망가진 국정원을 어떻게 더 망가트릴 수 있겠느냐한국당은 개악 저지가 아니라 개혁 저지라고 솔직히 말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추 대표는 법제도 개선은 입법과제로 묶어 추진하되, 우선적으로 개혁 적임자들로 하여금 지체 없이 개혁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적폐청산의 첫 과제는 보수정권 9년 동안 본분을 망각한 권력기관을 국민의 품으로 다시 돌려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8월 들어 국정원, 검찰, 경찰, 군대 등 주요 권력기관의 쌓인 적폐가 한꺼번에 떠오르고 있다그런 점에서 신임 국정원장과 검찰총장, 국방장관의 임무는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적폐청산에 저항하는 세력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여전히 건재한 거대자본과 조직을 내세워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노력을 무력화하려는 시도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우리 당은 적폐청산위원회를 통해 독버섯처럼 퍼진 비리와 부정부패, 갑질을 청산하기 위해 당력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의 공관병 갑질 사건과 관련해 “‘군 개혁을 명분으로 좌파단체가 중심이 된 고발사건이 난무해 군 장성을 여론몰이로 내쫓고 있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기승전 좌파에서 한치도 나아가지 못하는 낡은 사고방식에 깊은 유감이라며 막말로 규정하면서 이분들에게 보수의 미래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냉정과 이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대표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전날 검찰의 과거사에 대해 사과한 것에 대해 검찰개혁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매우 의미 있는 일로, 환영 할만하다문 총장은 인혁당 사건,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 등을 꼽으며 공식 사과했는데 전 여기서 더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추 대표는 단순사과가 아니라 재심을 받고 살아있는 강기훈 씨에 대해선 허위증거를 만들고 불법수사를 자행한 수사 지휘 및 책임자, 수사관에 대해 즉시 수사에 착수해주길 바란다과거 고문 기술자 이근안에 대해서 했던 것처럼 단순한 구두 사과가 아니라 검찰이 왜 그런 불법수사를 했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 백서를 남기고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검찰의 자세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