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오후 2시 강경화 임명 강행…야3당 강력 반발

한미정상회담 등 외교 일정 올인… 여성 단체 “강경화 임명 반대. 여성 차별”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6.18 13:32:32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에 후보자를 지명한 지 28일 만인 18일 오후 2시 야3당이 임명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 후보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에 후보자를 지명한 지 28일 만인 18일 오후 2시 야3당이 임명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 후보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이 야3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 후보자에 대한 장관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더불어 더 이상의 낙마 사태 없이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어서, 향후 인사청문회 및 추경안 처리 과정에 정국 경색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국회가 채택하지 않자 전날까지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고, 이에 국회가 아무런 응답이 없자 법 절차에 따라 이날 강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으로 적법 행위임을 강조했다.

강 후보자는 장관 임명 즉시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과 연이어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정상회교를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청와대의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방침에 야3당은 강경화 임명 강행 시 청문회를 전면 보이콧 하겠다며 으름장으로 놓으며 공세의 수위를 높여 총공세 나선 반면 여당은 무조건 발목잡기는 안된다며 반박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 인근에 마련된 임시사무실로 들어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경화 후보자 관철 입장을 고수한다면 야권과 국민들은 더더욱 문재인 정부에 대해 강경화(强勁化)될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고 비판했으며, 바른정당 역시 조영희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향후 예정된 청문회 일정 중단 등 한층 강력한 대책을 시행할 것이라며 국회 일정을 보이콧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강 후보자 임명 강행 이야기가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청와대는 협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하며 여론에 기대는 정치는 어느 순간 정권에 부메랑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협공에 나섰다.

 

반면 민주당은rlagus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안경환 전 법문부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꼬여가는 청문 정국의 물꼬를 튼 것이라며 야당은 더 이상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하고 강 후보자 인사 청문보고서를 채택해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한편 사단법인 한국여성정치연맹 등 여성 단체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여성 차별적인 인사청문회 모습을 심히 우려하며 대한민국 여성에 대한 유리 천장을 깨트릴 마중물이 될 강경화 장관 후보자를 하루빨리 임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 후보자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고 강경화 장관 임명 반대는 여성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상단체들은 강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들에 대해 청문회장에서 충분한 답변과 진심 어린 사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위안부 할머니들과 전임 외교부 장관들의 전폭적인 지지에도 야 3당의 보고서 채택불가·자진사퇴 요구는 여성이라는 차별적 이유 외에는 절대 납득 할 수 없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들은 기존의 남성 중심적이고 관료주의적 리더십의 변화 없이는 우리가 당면한 북핵 문제, 사드 배치 및 대중 관계, 위안부 문제 등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의 치열한 외교 전쟁 속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대한민국 국민은 바로 강경화 후보자가 새로운 대한민국 외교 강국을 만들 적임자임을 알고 있으며 이에 그를 적극 지지한다고 설명하면서 여성들은 강 후보에 대한 야 3당의 보고서 채택 거부로 임명이 철회된다면, 이는 여성차별로 규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