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창재 법무부장관 대행 사의…누리꾼 “책임 안지고 도망” 비판

  •  

cnbnews 김이수기자⁄ 2017.05.19 10:51:02

▲이창재 법무부장관 권한 대행. (사진=연합뉴스)

이창재 법무부장관 권한 대행이 19일 전격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일부는 사표를 수리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법무부장관 대행은 19일 “최근 상황(돈봉투 만찬 파문) 관련해 국민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결심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왜 책임지기 싫어서 도망간다는 느낌이 들까”, “사표수리 하면 안되고 진실을 가려야 한다”, “우병우와 연수원 동기인 이창재 차관은 대표적 우병우 측근”, “이런 것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이 신뢰하는 검찰개혁을 이뤄야 한다” 등의 목소리가 거셌다.

한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이 연루된 이른바 ‘돈봉투 만찬’에 대한 비판 여론이 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감찰 지시에 따라 빠른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일부에서 이를 검찰 개혁의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