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용인시, '빵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기부 화제

자녀들이 준 칠순 축하금 2000만 원 이웃돕기 기탁

  •  

cnbnews 이병곤기자⁄ 2017.05.19 10:00:04

▲(사진=용인시)


‘빵 할아버지’로 알려진 용인시 처인구 중앙동에 사는 모질상씨가 자녀들로부터 받은 칠순 축하금 2000만 원을 이웃돕기에 기탁해 화제다.


올해로 칠순을 맞은 모씨는 3명의 아들들이 칠순 잔치를 하는데 쓰라며 2천만원을 모아줬다. 하지만 모씨는 잔치를 하는데 돈을 쓰기 보다는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쓰고 싶다는 의견을 가족들에게 알렸고 자녀들도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고 한다.


모씨는 지난 18일 오후 정찬민 용인시장을 찾아 2000만 원을 기탁하며 “칠순을 맞아 내가 살아온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힘이 되고 싶어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모씨는 지난 2014년부터 매주 금요일 빵을 구입해 관내 홀로어르신과 복지시설 등에 전달하며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어 중앙동 빵 할아버지로 알려졌다.


모씨는 특히 용인시가 이웃돕기 운동으로 실시하고 있는 개미천사 모금에도 100구좌를 가입해 한달에 10만4000원을 꼬박꼬박 내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자녀들이 마련해 준 거액을 칠순잔치를 하지 않고 이웃돕기에 기부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 기탁해 주신 성금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유용하게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NB=이병곤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