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임명 놓고 '민주노총' vs '문빠' 충돌…'소통' 강조 문재인정부 첫 시험대 될까

민주노총 '노조파괴' 변론 담당 강력 항의…박형철 비서관 "송구하다" 해명에도 논란 가속

  •  

cnbnews 김경수기자⁄ 2017.05.15 14:27:17

▲청와대 직제개편에 따라 신설된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에 임명된 박형철 전 부장검사. (사진=연합뉴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처리가 '소통'을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의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민주노총이 최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임명을 두고 '노조파괴 사측 변호'를 이유로 항의하자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오히려 민주노총을 적폐로 규정하고 비난하는 글들이 게시되고 있다. 동시에 이를 두고 '문빠'(문재인 지지파)가 '박빠'(박근혜 지지자)와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5일 현재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임명에 대한 민주노총의 항의에 대한 지지와 비판글로 들썩거리고 있다. 

앞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청와대 인사에서 박형철 변호사를 신설되는 반부패비서관에 임명하자 "노조파괴 논란을 빚었던 갑을오토텍 사측의 변론을 담당했다"며 항의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지난 2012년 윤석열 검사와 함께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댓글 의혹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성 인사로 검찰을 떠났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두고 평가는 크게 엇갈린다. 

청와대는 임명 당시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용기를 보여줬다"며 "조사능력과 반부패 소신이 검증된 인물"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민주노총은 전혀 다른 평가를 내놓으며 강력 항의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박형철 변호사가 2015년 7월부터 악질적인 노조파괴 사업장인 갑을오토텍의 사측 대리인 변호사"라며 "공안검사 시절 반부패 경력이 반노동 변호사의 자격으로 인정되는 세상이 참 어이없다"고 비난했다.

박형철 신임 반부패비서관은 이와 관련 "갑을오토텍 사건을 맡은 것은 문제가 되었던 이전 경영진이 기소된 이후인 지난해 봄부터였고, 변호사로서 사측에 불법행위를 하지 말도록 조언했었다"고 해명하고 "그러나 오토텍 변론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주말을 지나면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은 새로운 양상으로 변화하는 분위기다. 

실제 주말 동안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는 "벌써부터 정부 흔들기냐", "변호사가 의뢰인에 충실한 것은 당연한 것이지 그게 죄가 되냐" 는 반응이다. 

특히 민주노총을 '고임금을 받는 귀족노조' 운운하며 "청산해야 할 적폐"라는 글도 적잖이 올라오고 있다. 

이처럼 사회관계망서비스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아닌 민주노총에 초점이 맞춰진 듯한 분위기로 변화하고 있다.    

민주노총을 지적하는 게시글을 '문빠(문재인 지지파)'의 것으로 규정하고 반박하는 모양새다. 

게시글의 골자는 "문재인과 박근혜는 확실히 다르지만 문빠와 박빠는 똑같다", "노무현 대통령을 잃고 문재인마저 잃을수 없다는 절절한 마음은 알겠으나 민주노총을 적대시 하는 자세는 옳지 않다"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박형철 초대 반부패비서관에 대한 민주노총의 비판과 이를 둘러싼 최근 상황에 두고 소통을 강조한 문재인 정부의 진성성을 가늠하는 첫 시험대라는 평가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