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비문’ 박영선, 文 선대위 합류…“文 결연한 통합의지 확인”

文 ‘삼고초려’에 안희정과도 상의한 듯…“文 압도적 승리 위해 전국 누빌 것”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16 15:56:25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 비문계인사이자 지난 경선당시 안희정 충남지사의 의원 멘토단장을 맡았던 박영선 의원이 대선 공식 선거운동 돌입 하루 전인 16일 오후 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에 전격 합류해 관심을 끌었다. 박 의원(왼쪽 세번째)과 변재일 의원(왼쪽 두번째)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 합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박영선 의원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 비문계인사이자 지난 경선당시 안희정 충남지사의 의원 멘토단장을 맡았던 박영선 의원이 대선 공식 선거운동 돌입 하루 전인 16일 오후 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에 전격 합류해 관심을 끌었다.

 

박 의원은 문 후보의 삼고초려설득 끝에 응한 것으로, 선대위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울러 안 지사 캠프 정책단장을 맡았던 변재일 의원도 합류를 선언하면서 안 지사 측 의원들 대부분 문 후보 선대위에 자리했다.

 

박 의원은 지난 7일 당에서 발표한 공동선대위원장 명단에 포함됐으나 정식으로 연락받은 적 없다며 캠프 합류를 하지 않은 상태였고, 일각에서는 탈당설마저 불거졌으나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터 문 후보의 압도적 승리와 국민통합을 위해 전국의 방방곡곡을 누빌 것이라며 선대위 합류를 선언했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14일 밤 박 의원을 만나 2시간30분 가량 만찬 회동을 하면서 함께 해 달라. 도와 달라고 간곡히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자리에는 변 의원도 합석해 비문 의원으로서의 의견을 솔직하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 의원은 안 지사와도 얘기를 나눴고, 문 후보도 만났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통합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국민통합, 국가개혁, 통합정부 등의 어젠다를 놓고 문 후보와 대화한 결과 문 후보의 결연한 통합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안 지사를 지지한 이유도 재벌개혁과 검찰개혁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도 통합은 필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다음 정부는 통합정부여야 한다통합의 구체적 방안은 조만간 밝히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의 직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이날 강조한 통합정부에 대한 작업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는 17일 광주 선대위 발대식에 참여해 첫 활동을 시작하는 등 호남 득표활동에 적극 투입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날 회견에는 박 의원과 변 의원 외에도 기동민 이철희 정춘숙 의원과 박수현 전 의원 등 안 지사 캠프 인사들이 함께 참여했으며, 이에 박 의원은 합류 선언은 안 지사와 함께한 모든 의원의 마음이 담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14일 문 후보와 만난 뒤 15일에는 안 지사 및 안 지사 캠프에서 함께 한 의원들에게 문 후보와의 대화 내용을 보고드렸다의원들이 그 얘기를 듣고는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전격 결합해서 분골쇄신의 마음으로 문 후보의 압도적 당선에 기여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