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아이유 누나 좋아서 그랬는데 영광" 성희롱 네티즌 논란 자처

  •  

cnbnews 김지혜기자⁄ 2017.04.12 10:15:59

▲(사진=페이브엔터테인먼트)

아이유가 도를 넘은 성희롱에 칼을 빼들었다.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이유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유튜버 A씨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한 네티즌은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아이유에 관한 성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놀라운 것은 보인이 아이유의 열혈 팬이라고 밝힌 것.


성적 발언에 다수의 네티즌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내자 그는 "자꾸 고소당한다고 그러는데 아이유가 날 고소하면 그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왜냐하면 아이유랑 한 번 만날 수 있잖아"라고 발언해 논란을 키웠다.


또한 "아이유 누나가 좋아서 그랬는데 왜 그러냐고 하면 아이유는 자기 좋다고 그러는데 막상 그러기는 그렇고 봐줄 거 아냐"라며 "아이유가 날 완전히 매장시키려고 그러면 아이유 이미지만 손상돼"라는 발언도 이어갔다.


이에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선처는 없을 것"이라며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점점 커지자 성희롱 발언을 한 네티즌은 "내 방송을 보는 분들은 알겠지만 원래 성 드립 많이 하고 이런 쪽으로 장난을 많이 친다"며 "어차피 이어질 것도 아닌데 아이유를 비하하거나 성적으로 그렇게 하고 싶은 게 아니다. 모든 것은 내 불찰"이라며 어이 없는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