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리서치뷰]승부처 호남 文54.6%, 안희정21.4%, 이재명14.4%

국민 安60.2%, 孫16.5%, 朴4.6% …한국 洪32.3%, 김진태17.2%, 이인제10.7%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20 14:46:12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최대 승부처인 호남경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에선 문재인 전 대표가, 국민의당에선 안철수 전 대표가 강세를 보이고 잇으며, 자유한국당에선 홍준표 경남지사와 김친태 의원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최근 호남지역 유권자 1076명을 대상으로 특집조사를 실시한 결과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층에서 문 전 대표가 절반이 넘는 54.6%의 지지를 얻어 각각 21.4%14.4%, 1.6%를 얻는데 그친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그리고 최성 고양시장을 여유 있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발표했다.

 

국민의당 경선참여 의향층에서는 안 전 대표가 60.2%의 지지율로 각각 16.5%, 4.6%에 그친 손학규 전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을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날 2차 예비경선(컷오프)를 통해 본 경선에 오를 4명의 후보를 선출할 예정인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의 후보 적합도는 홍준표(32.3%) 김진태(17.2%) 이인제(10.7%) 원유철(6.9%)순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민주당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문 전 대표 69.5%, 안 지사 14.2%, 이 시장 13.7%, 최 시장 2.1% 순으로 나타나 안-이 후보 사이의 2위 다툼이 치열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안 지사 39.0% 문 전 대표 18.9% 이 시장 17.6% 최 시장 2.6% 순으로 오히려 안 지사가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국민의당 조사에서는 국민의당 지지층 중 안 전 대표가 77.9%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손 전 대표 15.2% 박 부의장 4.2%순이었으며,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안 전 대표 49.1% 손 전 대표17.0% 박 부의장 3.3%순으로, 안 지사가 과반에 가까운 지지를 받았다.

 

한국당 조사에서는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홍 지사 32.3% 김 의원 17.2% 이 전 의원 10.7% 원 의원 6.9% 김 지사 5.3% 안 의원 2.7%순으로, 홍준표ㆍ김진태ㆍ이인제 세 후보가 두 자릿수 지지를 받았다.

 

그리고 전체 응답층을 대상으로 한 한국당 대통령 후보적합도는 홍 지사가 6.7% 이인제전 의원 4.9% 김 의원 3.4% 원유철 의원 3.2% 안상수 의원 2.9% 김관용 경북지사 2.2%순으로, 여섯 명의 대권주자 모두 한 자릿수 지지율에 그친 반면, 무응답층(없음/기타)은 무려 76.8%에 달해 한국당에 대한 호남민심이 매우 싸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지난 19일 호남지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1,076(RDD 정례조사 기반 자체구축 DB)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0%p, 응답률은 24.8%.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