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홍준표 경남지사, "풍요로운 경상남도가 되도록 힘모아 달라"

"보궐선거로 예산낭비와 연이은 사퇴가 발생하기 때문에 보궐선거는 없다"

  •  

cnbnews 강우권기자⁄ 2017.03.20 15:15:57

▲20일 경남도 확대 간부회의에서 홍준표 도지사 (사진제공=경남도)

홍준표 도지사는 20일 개최된 확대간부회의에서 "도정은 행정부지사 체제로 가더라도 전혀 흔들리지 않도록 셋팅이 다 되었다" 며 "모두 힘을 합쳐서 자랑스러운 경상남도, 풍요로운 경상남도, 행복한 경상남도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 고 당부했다.

홍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4년 4개월간의 도정 운영성과에 대해 크게 4가지를 언급하면서, "우선, 경상남도 공무원의 노력으로 재정건전화를 이뤄, 유일하게 빚 없는 광역단체가 되었다. 재정건전화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 되어야 할 것이다" 고 말했다.

다음으로 "국가산단 3개를 올해 착공함으로써, 앞으로 경남 미래 50년을 먹고 살 기반을 마련했다. 3개 국가산단이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달라" 고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복지라는 것은 가난하고, 힘들고, 못살고, 어려운 사람을 중심으로 이루어져야지 소위 계층간의 갈등이 줄어들고 사회갈등이 줄어든다. 그래서 경상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민복지사업이 좀 더 확대되고 활발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 고 강조했다.

그리고 "청렴도 꼴찌이던 경상남도가 작년에 청렴도 1위가 되었다. 앞으로도 전국에서 가장 맑고, 깨끗한 자치단체가 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직무에 청렴성을 지켜주기 바란다" 고 말했다.
 
홍지사는 또 "경남개발공사의 이익금으로 서울의 남명학사 건립과 준비에 사용하고, 잔여 금액으로 합천의 남명학습관을 지원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 고 지시했다.
 
특히 홍지사는 "지금 좀 더 크게 대한민국을 경영해보기 위해 나서고 있다" 는 뜻을 밝히면서, "결과에 따라 경상남도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발전하고 부자되는 계기가 올 수 있다" 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도지사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보궐선거로 200억 이상의 돈이 들고, 도지사 출마에 따른 연이은 사퇴가 발생하기 때문에 본선에 나가기 직전에 사표를 제출해 보궐선거가 없도록 하겠다" 고 다시 한번 밝혔다.
 
아울러 홍지사는 "앞으로 항공, 나노, 해양플랜트, 항노화, 서부산업단지가 들어서게 되면 10년 뒤 경남의 GRDP가 전국 2위에 올라 갈 수 있는 여건이 생긴다" 며 "잘사는 경상남도, 풍요로운 경상남도, 행복한 경상남도, 일자리가 넘치는 경상남도가 될 것이다" 고 확신했다.
 
한편, 도는 홍지사가 3월 21일부터 4월 7일까지 14일간의 연가를 내고, 도정공백이 없도록 행정부지사를 직무대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