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孫 “수능을 대입자격시험으로 전환”…교육 개혁정책 발표

“국공립대 통합네트워크 구축해 대학 서열화 해소…구직활동과도 연계”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17 13:53:05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이 되면 교육 개혁은 대학 개혁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입자격고사로 전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교육개혁정책을 발표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이 되면 교육 개혁은 대학 개혁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며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입자격고사로 전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교육개혁정책을 발표했다.

 

손 전 대표는 우선 입시 경쟁을 부추기는 수능시험을 미국의 SAT 같은 대입자격고사로 바꾸겠다고 공약하면서 대학 서열화 해소를 통해 학생들의 대학선택권을 보장하겠다고 했다.

 

손 전 대표는 ·공립대 혁신 네트워크를 형성해 지방대학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서울대와 지방거점 국립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단계적으로 전체 국·공립대 네트워크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여기에 정부책임형 사립대까지 포함한 통합네트워크를 구축해 대학 서열화를 해소하겠다는 복안을 제시했다.

 

또한 손 전 대표는 유치원 1년을 공교육으로 편입해 의무화하고, 초등학교 교육 기간을 5년으로 1년 단축하겠다“‘중학교 3은 그대로 두되 고등학교 졸업에 필요한 교육 기간을 최소 2년으로 줄여 학생들의 선택 자유를 확대하고 사회진출 시기를 지금보다 2년 앞당기겠다고 현재 ‘6-3-3’으로 짜여 있는 초중고 학제를 ‘1-5-3-2+α로 바꾸는 학제 개편안도 내걸면서.

 

특히 손 전 대표는 국민의 평생교육 지원 강화를 위해 대학에 과목별 이수제를 마련, 일반인들도 학점과 무관하게 대학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인터넷 강좌인 K-MOOC를 평생교육에 적극적으로 활용, 개인의 평생교육 관련 이력 관리 네트워크를 구축해 구직활동과 연계하겠다는 구상도 내놓았다.

 

또한 손 전 대표는 농산어촌교육특별법을 제정해 농산어촌과 도시 낙후지역의 작은 학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의 특성에 따라 초·중학교를 공동운영하는 초·중 통합학교 제도 도입안도 제시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