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운찬 “독자적인 정치 세력화 추진”…바른정당 입당 무산

“동반성장의 가치를 정치적 매개물로 이용하려는 사람들과 같이 할 수 없다”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16 11:09:58

▲바른정당으로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던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창당까지 고련한 독자적인 정치세력화를 추진하겠다”며 바른정당 입당 가능성을 일축하고 ‘마이웨이’를 선언해 정치권의 관심을 끌고 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바른정당으로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던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창당까지 고련한 독자적인 정치세력화를 추진하겠다며 바른정당 입당 가능성을 일축하고 마이웨이를 선언해 정치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정 전 총리는 15일 자신이 끌고 있는 동반성장국가혁신포럼을 통해 낸 공식입장문에서 그동안 함께 준비해왔던 동반성장의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 창당까지 고려한 독자적인 정치세력화를 추진하겠다동반성장의 진정한 가치를 정치적 매개물로 이용하려는 분들과는 뜻을 같이할 수 없다. 적폐를 청산하고 국민통합을 중심으로 동반성장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 같은 독자세력방침을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월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 국민의당에 이어 최근에는 바른정당에 합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정 전 총리 측은 19일부터 진행되는 경선 일정이 너무 촉박하다며 이를 연기할 것을 요구했지만, 바른정당 측이 이를 거부하면서 바른정당 입당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장외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정 전 총리가 결국 입당 대신 독자 세력화를 선택하면서 향후 행보에도 관심사로서 일단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제3지대를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두 사람은 오는 16일 조찬 회동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정 전 총리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김 전 대표와의 연대에 대해 거기까진 잘 모르겠다만나자고 해서 만나러 가는데 거기서 무슨 생각을 갖고 계신지 봐야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