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더민주당 최성, 安-李-文 끝장토론 제안에 "나와도 1:1 끝장토론 하자"

최성 "문재인 후보를 봐줄거라고 오해 마시길...더 강도높게 검증할테니 함께 4자 '끝장토론' 하자"

  •  

cnbnews 김진부기자⁄ 2017.03.16 08:51:03

▲더불어민주당 3차 합동 토론회에 앞서 이재명, 최성, 문재인, 안희정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김진부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최성 고양시장이 15일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안희정-이재명 후보에게 "3차 토론에서 함께 끝장토론 하자고 합의하셔 놓고 왜 저만 빼놓고 두 분만 문재인 후보와 끝장토론하자고 그러시냐"며 1:1 끝장토론을 제안해 화제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 15일 잇따라 문재인 전 대표에게 '끝장토론'을 제안했지만 문 측은 "토론방식은 당의 주관 하에 모든 후보들의 합의로 결정된 것"이라며 "일부 후보 측의 토론방식 변경요구는 경기 중 갑자기 룰을 바꾸자는 격"이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연합뉴스 2017. 3. 15 "安.李 끝장토론 제안..."기사 참조) 이는 문 측의 사실상 끝장토론 거부로 해석되고 있다.
최 후보는 "예비후보 시절에도 그렇고, 3차 토론회 과정에서 철저히 저를 배제하고 무시하면서 두분만 합의하시는게 한 두번이 아니었는데...계속 감내했다"며 "사실 그때도 두분에게 다양한 채널로 꼴찌후보의 간절한 4자회동 요청에 그 어떤 답도 안 주셔서 많이 서운했지만, 저는 당시 대부분의 비판을 강도높게 1위인 문재인 후보에게 했거든요. 잘아시죠?(그땐 두분이 지지율이 높아서 그런지 문 후보님이랑 잘지내시더니...)"라고 밝혔다.

또한 최 후보는 안 후보와 이 후보에게 "문재인 후보께 당당히 끝장토론에 나서서 국민들께 철저히 검중받자고 요구하실 거라면 제가 두분께 청렴성과 관련해 지난 2,3차 토론회에서 요구하고 네 후보가 국민 앞에 약속한 최종판결문을 포함한 범죄증명서도 하루속히 당과 국민 앞에 공개하시지요?"라며 "그래야 쓸데없는 네거티브 공세들이 언론과 인터넷에서 크게 부풀려져 의혹이 증폭되는 것을 미리 막고,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정권교체가 이루어지지 않겠습니까?"라고 언급했다.

특히 "제가 문재인 후보를 살살 봐줄거라고 오해해서 그러시는 거라면 걱정마세요, 제가 두분보다 더 강도높게 검증할테니까요. 그럼 저와 함께 4자 끝장토론하실겁니까? 언제라도 좋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끝장토론' 논란은 15일 안희정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맹탕TV토론회' 개선을 위해 후보 간 1:1끝장토론 공개제안으로 시작됐다. 그러나 문재인 후보 측이 "옳지않다"며 거부의사를 밝히고, 최성 후보의 합류로 '끝장토론' 이슈는 더불어민주당 경선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CNB뉴스= 김진부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