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종인, 14일 김무성·정의화 이어 15일 김관용 회동

정당 가리지 않는 ‘광폭행보’…文빼고 다 모으는 ‘반문·개헌연대’ 시동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15 11:53:03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4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의 회동에 이어 15일에는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지사와 조찬회동을 하는 등 진보와 보수를 넘나드는 광폭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4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의 회동에 이어 15일에는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지사와 조찬회동을 하는 등 진보와 보수를 넘나드는 광폭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김 전 대표와 김 지사가 조찬회동을 하던 같은 시각 해당 음식점의 옆방에서는 김 전 대표가 민주당 탈당 직후 가장 먼저 만난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안철수 계인 문병호 최고위원이 조찬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김종인-손학규 연대시나리오가 맞물리면서 정계개편 흐름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김 전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한 뒤 만난 대선주자들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에 이어 오는 16일에는 유 의원, 남 지사, 손 전 대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 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을 한자리에서 만날 예정으로 이러한 행보에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빅텐트론이 힘을 받아왔다.

 

그러나 김 전 대표가 지난 11일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의원을 연쇄회동 했으며, 남 지사 캠프의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을 만나기도 했으며, 이날 한국당 대선주자인 김 지사를 만나면서 김 전 대표가 문재인 빼고 다 모으겠다는 것 아닌가하는 개헌 연대반문·개헌 연대로 확장할 가능성이 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