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검찰, 박 전 대통령 ‘포토라인’ 세운다…“내일 소환일자 통보”

노무현 전 대통령 때 포토라인 설치 전례 검토…대선 전 수사 마무리 방침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14 16:44:26

▲검찰이 자유한국당 친박계의 ‘대선후 수사’ 요구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를 대선 전에 매듭짓는 게 정국 안정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 최대한 수사를 신속히 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수사에 본격 착수해 빠르면 금주 말이나 늦어도 내주 초 소환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수사가 급류를 탈 전망이다.(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자유한국당 친박계의 대선후 수사요구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를 대선 전에 매듭짓는 게 정국 안정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 최대한 수사를 신속히 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수사에 본격 착수해 빠르면 금주 말이나 늦어도 내주 초 소환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수사가 급류를 탈 전망이다.

 

이에 검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 관계자는 14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부터 기록을 받아서 검토하면서 정리하고 있으며, 박 전 대통령 소환 날짜를 내일 정해서 통보하겠다며 박 전 대통령의 소환시 신분에 대해서는 피의자로 입건돼 있으니 신분은 피의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측과의 사전 조율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박 전 대통령 측과 조율하는 것은 없다 소환은 우리가 통보하는 것이라고 사전 조율 없이 소환 날짜를 통보할 것임을 시사하면서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이 계속해 수사에 불응할 경우 강제수사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조사방식에 대해서도 조사 방법 등은 우리가 정하는 것이며 영상녹화는 참고인 동의를 받아야 하고, 피의자는 통보하는 절차가 있는데 구체적인 조사 방법은 우리가 정한다고 강조했으며, ‘박 전 대통령이 소환시 공개적으로 포토라인에 서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전례 등을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2009430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로 출석할 당시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공개 소환한 바 있어, 박 전 대통령도 마찬가지로 공개 소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